컨텐츠 바로가기

고우림, '♥김연아'에 극존칭 쓰는 연하 남편···김준현 "아내에게 극존칭이 옳아"('불후의 명곡')[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오세진 기자] 포레스텔라 고우림이 피겨 신 김연아와의 결혼 생활을 최초로 공개했다.

26일 KBS2TV 예능 '불후의 명곡'에서는 살아있는 전설, 한국의 영원한 디바 '아티스트 패티김'의 특집 3부작 중 첫 번째가 방영됐다. 패티 김의 10년 만의 복귀도 복귀었지만 이날 패널 중 포레스텔라가 있어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MC 이찬원은 "경사스러운 일이 있었다. 바로 고우림 씨의 결혼이다"라고 소개했다. 고우림은 하얀 얼굴에 훤칠한 미소로 덤덤하면서도 살짝 쑥스럽다는 듯 인사를 했다. 또 이찬원은 "정말 의리의 포레스텔라다. 결혼식 후 첫 공식 행사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김준현은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 풀어주신다고. 되게 궁금해하시거든요"라며 능청스럽게 물었다.

OSEN

김준현 등은 "고우림 씨가 김연아 씨랑 결혼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어땠냐"라고 물었다. 이에 멤버들은 김연아와 고우림의 결혼 소식에 대한 첫 소감을 전했다. 멤버들은 “그전에 연애를 하고 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엄청, 때리면서, 되게 귀엽게 (사진을) 보여줬어요. 핸드폰에 손이 포개진 사진을, 보여줘서, 저희가 미친x이라고 말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꽤 거친 표현이었으나, 사실 포레스텔라 멤버들에게 고우림은 까마득한 막내인 것. 멤버들은 “가족이 결혼하는 기분이었다”라면서 뭉클한 심경을 전했다. 고우림은 “결혼식에 멤버들이 고생했다. 하객들에게 멤버들이 다 인사를 해줬다. 그래서 너무 고마웠다”라며 형들을 향한 감사를 표했다. 이들의 관계는 가족 그 이상이었다.

모두들 김연아와의 결혼을 궁금해하자 고우림은 살짝 긴장을 하기도 했다. 김준현은 “새신랑이라면 주변에서 짓궂게 군다”라며 유부남 선배로서 팁을 전했다. 그러자 고우림은 "네, 알겠습니다"라면서 덤덤하게 굴고자 애써 마음을 가다듬는 표정이 되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한편 김준현은 “김연아 씨도 포레스텔라의 기록을 다 알고 있느냐”라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고우림은 “네. 우리 포레스텔라의 음악과 활동을 늘 응원해주셔서요, 해주셔서요”라며 거듭 극존칭을 쓰다 어색한 듯 고개를 갸웃거렸다. 대외적으로 아내인 김연아를 표현하는 데 있어서 살짝 어색했던 것.

그러나 김준현은 “그렇죠. 아내분께는 원래 극존칭 쓰는 거다”라고 말해 유부남 선배의 면모를 또 한 번 보이며 자연스럽게 넘어갔고, 이에 고우림은 마음을 놓은 듯 편안하게 김연아에 대해 표현할 때 존대를 써 귀여운 연하남 남편의 모습을 보였다.

또 고우림은 아침을 먹고 나왔냐는 박기영의 질문에 “저도 리허설 때문에 빨리 나왔고, 아내분도 아침 일찍 일이 있어서 같이 일찍 출근하게 돼서 식사를 같이 못하고”라고 말한 후 “끝나고 같이 식사를 하겠죠?”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날 녹화는 특별히 길 예정. 그러자 고우림은 “아마 오늘 서로 고생했다고 야식을 먹지 않을까, 싶다”라며 훈훈한 부부의 모습을 자랑해 모두를 부럽게 만들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KBS2TV 예능 '불후의 명곡'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