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시 골에 감동’ 아르헨 감독도 코치도 눈물 쏟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아르헨티나 대표팀 코치가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리오넬 메시가 득점하는 것을 본 후 모습이 화제다.

아르헨티나 매체 TyC 스포츠는 27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와 멕시코의 경기 소식을 전하며, 메시의 득점을 목격한 아르헨티나 코치의 모습도 보도했다.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C조 2차전서 1골 1도움을 올린 메시의 활약으로 2-0 승리를 거뒀다. 1승을 올린 아르헨티나는 폴란드에 이어 조 2위(1승1패)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초반 멕시코의 전방 압박에 고전하며 경기의 주도권을 내줬다.

16강 진출 희망을 잃지 않기 위해서 승리가 필요한 아르헨티나는 중앙선을 넘는 과정도 버거워하며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두 팀은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무리했다.

엑스포츠뉴스


전반전과 마찬가지로 답답했던 후반전, 흐름을 뒤집은 것은 역시 메시였다.

메시는 후반 19분 박스 밖에서 공을 잡아, 망설임 없이 왼발 슈팅을 때렸고, 낮게 깔린 공은 골문 왼쪽 구석을 정확히 갈랐다.

메시의 득점 장면만큼이나, 아르헨티나 언론에서 화제가 되었던 것은 파블로 아이마르 아르헨티나 코치의 눈물이었다.

TyC 스포츠가 공개한 영상에서 아이마르는 메시가 득점하는 장면에 환호한 후, 눈물을 흘리며 얼굴을 쓸어내렸다.

이후 스칼로니 감독이 교체와 전술적 지시를 위해 아이마르에게 큰 소리로 지시하지만, 아이마르는 멍하니 경기장만 바라보는 보았다. 스칼로니 감독이 아이마르를 몇 차례 건드리며 지시했지만 좀처럼 이야기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이 아르헨티나 현지 카메라에 담겼다.

아이마르 코치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1999년부터 2009년까지 52경기를 출장했던 선수로, 메시와는 디에고 마라도나 감독 시절 대표팀 동료이기도 했다. 메시도 언론을 통해 자신의 우상이 아이마르라고 밝힌 바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팬들은 자신의 SNS에 해당 영상을 올리며 “우리 모두 지금은 아이마르다”, “아이마르는 메시를 사랑한다”, “감독의 지시가 귀에 들어올 수 없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득점 이후에도 전술 지시에 집중했던 스칼로니 감독도 후반 42분 엔소 페르난데스의 득점이 들어간 후에는 울먹이는 모습이 잡혔다. 아르헨티나 대표팀이 사우디아라비아전 이후 멕시코와의 경기를 위해 얼마나 노력을 쏟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엑스포츠뉴스


사진=AP/연합뉴스, 트위터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