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베네수엘라 원유 생산 제재 완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 정부가 자국 정유업체 셰브런의 베네수엘라 원유 생산을 제한적으로 허용했다고 CNN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유가 안정을 위해 베네수엘라 정부에 대한 원유 제재를 완화한 것이다.

미 재무부는 이날 셰브런이 베네수엘라에서 천연자원 채굴 사업을 재개하도록 허가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2020년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을 압박하려고 베네수엘라의 원유 수출을 제재했고 이에 따라 셰브런과 베네수엘라의 국영 정유사 PDVSA와 합작투자 사업도 중단됐다. 미 정부의 허가에 따라 셰브런은 PDVSA와 합작투자 사업 운영과 관련한 활동을 재개할 수 있지만, PDVSA는 셰브런의 원유 판매에 따른 수익을 받을 수는 없다.

이번 허가는 미국 정부가 제재 완화 조건으로 내건 마두로 정권과 야권의 협상 재개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베네수엘라의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는 마두로의 2018년 대선 승리를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2019년 1월 자신이 임시 대통령을 맡겠다고 선언했다.

마두로 정권의 연임에 반대했던 미국을 비롯한 60여 개국이 과이도를 인정했지만, 2019년 4월 야권의 군사 봉기 시도가 실패한 이후 정부와 야권의 갈등 상황이 이어졌고 이들의 대화는 지난해 10월 이후 중단됐다.

재무부는 마두로 정권과 야권 협상팀이 이날 멕시코시티에서 만나 베네수엘라 국민을 위한 인도주의 지원안에 합의하고 2024년 대선과 관련한 대화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베네수엘라의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조치"라며 "미국은 야권과 마두로 정권의 협상 재개를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