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형' 송진우 "이홍기 팬이었던 日아내, 날 이용해 한국 유학" 너스레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JTBC 아는 형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송진우가 일본인 아내와 러브스토리를 털어놓았다.

2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 박성훈, 김소은, 송진우, 임나영이 출연했다.

본래 스케줄대로라면 '아는 형님'에 출연하지 못할 뻔했다는 송진우는 "내가 애가 하나 있는데 얼마 전에 둘째가 태어났다"라고 밝혀 축하받았다.

이어 "출산 예정일이 원래 이때쯤이었다. 그런데 내가 '아형' 출연한다는 걸 알고 와이프가 힘을 내서 (출산예정일을) 10일을 당겼다"라고 너스레 떨었다.

이에 강호동은 "과장된 거 아니냐"라며 토크 MSG를 의심하기도.

사실 한일국제 부부인 송진우는 일본인 아내 미나미와 결혼했다. 그는 "한일 부부여서 와이프가 일본에서 출산을 하는데, 병원이 코로나19 때문에 외부인 출입 금지다. 남편인 나도 그렇다(출입금지). 나는 그때 스피커폰으로라도 통화하면서 출산을 함께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사람의 첫 만남과 열애까지 러브스토리도 전해졌다. 송진우는 "사실 내가 난타 공연을 해서 일본 투어를 갔는데 거기서 만난 거다. 날 보자마자 별이 반짝반짝 했다고 한다. '이 남자랑 뭐가 있을 거 같다'라고 했다"라며 자신의 팬이라고 밝혔던 아내와 처음 만났다고 이야기했다.

다만 "난 그런 줄 알았는데 사실은 알고 보니 와이프가 FT아일랜드 이홍기 완전 팬이었던 거다. 한국 유학 가고 싶어 했는데 때마침 날 만난 거다. 날 이용한 거 같다"라고 농담했다.

아내가 한국 유학을 위해 자신을 이용한 것 같다는 주장(?)에 서장훈은 "이홍기와 진우는 굉장히 결이 다르지 않나"라며 에둘러 지적해 웃음을 유발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