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랑스, 첫 16강 진출…'디펜딩 챔프' 징크스 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두호 기자 = 음바페가 프랑스의 16강 진출을 결정지었다.

프랑스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덴마크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킬리안 음바페가 2골을 넣어 2대1로 승리하면서 본선에 참가한 32개국 중 가장 먼저 16강에 진출했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호주를 4대1로 꺾은 프랑스는 2차전에서는 덴마크를 2대 1로 제압, 승점 6을 획득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뉴스핌

[카타르 로이터=뉴스핌] 박두호 기자= 27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프랑스와 덴마크 경기에서 프랑스가 2대0으로 승리했다. 결승골 넣고 프랑스 관중에게 세리머니하는 음바페. 2022.11.27 walnut_par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로써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승리한 프랑스는 디펜딩 챔피언의 저주를 보기좋게 깼다. 월드컵에선 직전 대회 우승팀은 다음 대회에서 부진하다는 징크스가 있다. 대부분 우승팀은 다음 대회에서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프랑스는 이 징크스를 깨면서 60년만에 연속 우승을 노리게 됐다. 연속 우승은 60년전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또 프랑스는 이날 승리로 러시아에서 카타르까지 월드컵 6경기 연속 승리를 기록했다. 프랑스 대표팀 월드컵 최다 연승이다.

프랑스와 덴마크는 그동안 팽팽한 승부를 펼쳐왔다. 역대 성적을 살펴보면 프랑스는 8승 1무 6패로 근소하게 앞서 있었으나 올해 경기에서는 2연패 했으며, 월드컵 전적은 1승 1무 1패다.

프랑스는 전반전부터 골문을 흔들었으나 0대0으로 마무리됐다. 전반 21분 프리킥 상황에서 뎀벨레는 페넬티박스 안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라비오가 헤딩으로 슛을 시도했지만 덴마크 슈마이켈 골키퍼가 선방했다. 전반 30분 음바페는 왼쪽에서 페널티박스로 빠르게 돌파하며 수비수를 따돌리고 크로스를 올렸다. 쿤데가 이 공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후반전에 양팀을 통틀어 3골이 터졌다. 후반 16분 테오 에르난데스와 음바페는 패스를 주고받으며 상대 뒷공간으로 파고들었고 에르난데스의 컷백을 오른발로 슈팅해 골을 넣었다.

후반 23분 덴마크는 바로 추격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덴마크의 에릭센이 올린 크로스가 문전 상황에서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에게 연결됐고, 크리스텐센이 헤딩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승부는 다시 원점이 됐다. 후반 41분 경기 종료를 앞두고 음바페가 다시 골을 넣는다. 음바페는 그리에즈만이 올린 크로스를 골문에서 허벅지로 받아내면서 골로 연결됐다.

뉴스핌

[카타르 로이터=뉴스핌] 박두호 기자= 27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프랑스와 덴마크 경기에서 프랑스가 2대0으로 승리했다. 가장 먼저 16강 진출이 확정된 프랑스 대표팀은 경기장에서 승리를 만끽하고 있다. 2022.11.27 walnut_par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바페는 이번 월드컵에서 3골을 기록하며 에콰도르의 에네르 발렌시아와 득점 공동 1위가 됐다. 또한 A매치 31호골로 프랑스 전설 지네딘 지단과 동점을 이뤘다. 음바페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 만19세로 총 4골을 넣어 득점 2위에 올랐고, 베스트 영 플레이어로 뽑히기도 했다. 음바페는 이번 월드컵의 유력한 득점왕이다.

덴마크는 프랑스에게 패하면서 1무 1패가 됐다. 호주는 26일 튀니지에 승리하면서 1승 1패로 승점 3으로 조 2위에 올랐다. D조는 오는 1일 튀니지와 프랑스, 호주와 덴마크 경기가 예정돼 있어 남은 세 국가는 16강 진출 티켓 한장을 두고 경쟁하게 된다.

walnut_par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