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 “尹 ‘이재명 인간 자체 싫어 안 만나’ 유인태 주장, 사실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 전 사무총장, 라디오 출연해 "尹, 멘토에 '이재명 싫다' 했다고 들어"

세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사진 맨 앞줄 왼쪽)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 〃 오른쪽)를 두고 '인간 자체가 싫다'고 했다는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의 발언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25일 출입기자들에 공지를 통해 "유인태 전 총장은 어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의 만남을 제안한 지인에게 (야당 대표는)인간 자체가 싫다고 말했다'는 식의 주장을 했다"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지인에게 그런 건의를 받은 바 없고, 따라서 야당 대표를 두고 특별히 언급한 일도 없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 원로인 유인태 전 총장은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간 회동, 이른바 '영수회담' 가능성을 언급하며 "대통령한테 멘토가 될 만한 사람들이 야당 대표를 만나라는 조언들을 많이 했을텐데, 윤 대통령이 '이재명이 싫다'고 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

또 "이 같은 얘기를 제가 직접 조언을 했던 분한테서 봤더니 윤 대통령이 그 사람(이대표)에 대해 '하여튼 싫다. 인간자체가 싫은데'같은 얘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후보시절부터 지금 야당 대표를 중범죄자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