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르헨티나 전반전 슈팅 2개…이대로라면 멕시코전 승리 어렵다 [카타르월드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쉽지 않다.

리오넬 스칼로니 감독이 지휘하는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아르헨티나는 위기다.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패하며 현재 조 최하위로 처져 있다.

매일경제

승리를 가져오는 게 쉽지 않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아르헨티나는 에밀리나오 마르티네스(GK), 곤살로 몬티엘, 니콜라스 오타멘디,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마르코스 아쿠냐, 로드리고 데 파울, 귀도 로드리게스, 앙헬 디 마리아, 알렉시스 맥알리스터, 라우타로 마르티네스, 리오넬 메시가 선발로 나섰다.

멕시코는 기예르모 오초아(GK), 엑토르 모레노, 네스토르 아라우호, 세자르 몬테스, 헤수스 가야르도, 루이스 차베즈, 안드레스 과르다도, 엑토르 에레라, 케빈 알바레스, 알렉시스 베가, 이르빙 로사노가 선발 출격했다.

아르헨티나가 볼 점유율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음에도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28분 나온 메시의 슈팅이 유일했다.

멕시코 역시 마찬가지였다. 10분에 나온 몬테스의 슈팅을 제외하면 단 한차례의 슈팅도 가져가지 못했다.

아르헨티나는 40분 마르티네스가 헤딩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멕시코는 전반 41분에 빠르게 선수를 교체했다. 과르다도를 빼고 에릭 구티에레스를 넣었다.

44분, 몬티엘의 파울이 나왔다. 베가가 왼쪽 구석을 향해 날카로운 프리킥을 시도했는데 마르티네스 선방에 막혔다.

아르헨티나는 멕시코의 강한 압박에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하면서 전반전을 마쳤다. 멕시코가 아르헨티나보다 점유율은 밀리지 몰라도, 슈팅 개수는 한 개 더 많았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