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러다 탈락할라...아르헨, 멕시코와 득점 없이 마무리 (전반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아르헨티나의 조별리그 탈락이 가까워지고 있다. 유효 슈팅을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아르헨티나와 멕시코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C조 2차전을 치르고 있다. 양 팀은 별다른 기회를 만들지 못하고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아르헨티나는 4-4-2 전형으로 나섰다.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 골키퍼를 비롯해 곤살로 몬티엘,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니콜라스 오타멘디, 마르코스 아쿠냐가 수비를 구성했다. 중원은 알렉시스 맥알리스터, 로드리고 데 파울, 귀도 로드리게스, 앙헬 디마리아가 맡았다. 최전방엔 리오넬 메시, 라우타로 마르티네스가 출격했다.

멕시코는 5-3-2 전형으로 맞섰다. 기예르모 오초아를 비롯해 헤수스 가야르도, 엑토르 모레노, 세사르 몬테스, 네스토르 아라우호, 케빈 알바레스가 백5를 구축했다. 중원은 엑토르 에레라, 안드레스 과르다도, 루이스 차베스가 나섰다. 최전방엔 이르빙 로사노와 알렉시스 베가가 득점을 노렸다.

전반 초반 멕시코의 전방 압박이 통했다. 아르헨티나를 거게 몰아붙이며 주도권을 잡았다. 아르헨티나는 중앙선을 넘어가는 것도 버거워했다.

전반 24분 모처럼 아르헨티나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몬티엘의 크로스는 허망하게 골라인을 넘어갔다.

멕시코는 중원에 4~5명을 배치해 아르헨티나의 패스 선택지를 줄였다. 중원 싸움에서 밀린 아르헨티나는 사이드로 공을 배급하기 바빴다.

엑스포츠뉴스


전반 40분 디 마리아의 크로스를 라우타로가 머리에 맞혔으나 공은 골문을 외면했다.

멕시코는 전반 40분 만에 선수 교체를 진행했다. 과르다도를 빼고 에릭 구티에레스를 투입했다.

멕시코가 기회를 잡았다. 전반 42분 박스 밖 중앙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베가가 날카로운 프리킥을 떄렸으나 에밀리아노가 잡아냈다.

추가시간 5분이 주어졌으나 특별한 장면은 나오지 않았고, 0-0으로 전반전이 종료됐다.

사진=EPA/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