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음바페 멀티골' 프랑스, 첫 번째로 16강 진출…덴마크 2-1 제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D조 1위 유지…월드컵 2연패 향해 순항

연합뉴스

환호하는 음바페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프랑스와 덴마크 경기.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자신의 두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2022.11.27 superdoo82@yna.co.kr



(도하=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프랑스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덴마크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킬리안 음바페의 멀티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1차전에서 호주를 4-1로 제압한 프랑스는 이로써 2연승으로 조 1위(승점 6)를 유지했고,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본선에 참가한 32개국 중 가장 먼저 16강에 올랐다.

나란히 1무 1패(승점 1)를 기록 중인 3위 덴마크와 4위 튀니지가 마지막 3차전에서 승점 3을 따낸다고 해도 프랑스를 따라잡을 수는 없다.

2018년 러시아 대회 우승팀인 프랑스는 이탈리아(1934년·1938년), 브라질(1958년·1962년)에 이어 3번째로 월드컵 2연패에 도전한다.

프랑스는 지난 대회부터 본선에서 6경기 연속 승리를 기록, 자국 대표팀 월드컵 최다 연승 기록도 새로 썼다.

종전 기록은 1986년 멕시코 대회와 1998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에 걸쳐 기록한 5연승이었다.

연합뉴스

공간 침투하는 음바페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프랑스와 덴마크 경기.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덴마크 크리스티안 에릭센(왼쪽), 라스무스 크리스텐센의 수비 사이에서 공간 침투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오렐리앵 추아메니. 2022.11.27 superdoo82@yna.co.kr



올해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에서 프랑스와 두 차례 만나 모두 승리한 덴마크는 월드컵에선 기세를 잇지 못했다.

조별리그 1무 1패로 아직 승리가 없는 덴마크는 3차전에 사활을 걸게 됐다. 2위 호주(승점3·1승 1패)를 상대로 반드시 승리해야 16강에 오를 수 있다.

전반에는 프랑스가 슈팅 개수에서 12(유효 슛 2)-2(유효 슛 0)로 덴마크를 압도했으나 0의 균형이 이어졌다.

전반 21분 우스만 뎀벨레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에 이은 아드리앵 라비오의 헤딩은 덴마크 골키퍼 카스페르 슈마이켈이 잡아냈다.

이어 전반 30분에는 음바페가 왼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를 제치고 올린 크로스를 쥘 쿤데가 반대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연결한 게 수비벽에 걸렸고, 3분 뒤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돌파한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왼발 슛도 슈마이켈에게 막혀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문전에서 기회를 만들지 못하던 덴마크는 전반 36분 역습 과정에서 첫 슈팅을 시도했는데,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내준 패스를 받은 안드레아스 코르넬리우스의 강한 오른발 슛은 골대를 빗나갔다.

연합뉴스

환호하는 음바페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프랑스와 덴마크 경기.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자신의 두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2022.11.27 superdoo82@yna.co.kr



전반 0-0으로 맞선 프랑스는 후반 16분 기다리던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테오 에르난데스와 패스를 주고받으며 상대의 뒷공간을 파고든 음바페가 에르난데스의 컷백을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먼저 한 골을 내준 덴마크도 이내 반격에 성공했다.

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의 헤딩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프랑스는 다시 한번 음바페의 득점포를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그리에즈만이 크로스로 올린 공이 음바페의 허벅지에 맞고 골대를 갈랐다.

음파베는 호주와 1차전에서 1골을 넣은 데 이어 이번 대회 두 대회 연속 골을 기록, 총 3골로 프랑스의 16강행을 이끌었다.

bo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