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이 사람이 왜 여기에? 충격적인 광고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러시아의 한 통신사는 미국의 액션배우 브루스 윌리스의 딥페이크 광고를 선보였습니다.

이 업체는 윌리스 측에게 수백만 달러의 초상권 사용료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리아 츄메르 / 딥페이크 업체 대표 : 유명인에 대한 향수는 결코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는 세계적인 추세이며 어느 시대에나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약간 통통한 얼굴을 한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밧줄에 몸이 꽁꽁 묶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