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일본에 패했던 독일, 벌금 감수하고 기자회견에 감독만 참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페인전 앞두고 선수 불참, "훈련장서 3시간 걸려"

뉴스1

기자회견에 홀로 참석한 독일의 플릭 감독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하(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일본에 충격패를 당한 독일이 벌금을 감수하고 경기 전 기자회견에 선수를 내보내지 않았다.

독일 대표팀은 2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진행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스페인전 공식 기자회견에 한지 플릭 감독만 참석했다.

독일 매체 빌트에 따르면 플릭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장에도 예정된 시간보다 4분 늦게 도착했다.

선수 없이 홀로 기자회견장에 온 플릭 감독은 "우린 어떠한 선수도 이 자리에 데려오길 원하지 않았다. (훈련장에서) 거의 3시간이 걸린다. 선수들은 중요한 훈련을 준비해야 한다. 우리는 그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FIFA의 규정에 따르면 각 대표팀은 경기 공식 기자회견에 감독과 선수 1명이 반드시 참석해야 한다. 규정을 지키지 않을 경우 해당 국가 축구협회는 벌금의 징계를 받는다.

빌트 등 복수매체는 "독일축구협회가 이동 문제로 숙소와 가까운 카타르 북부 지역의 미디어센터에서의 기자회견을 건의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이날 선수가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에 (FIFA에)벌금을 내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일은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을 겪었던 독일은 이번 대회에서도 초반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일본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1-2로 충격적인 역전패를 기록했다. 1패를 안은 독일은 28일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스페인과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플릭 감독을 향해 일본전 패배에 대한 질문이 계속해서 나왔다. 독일은 먼저 선제골을 넣고도 후반에 2골을 내주며 역전패를 떠안았다.

플릭 감독은 "우리가 (일본전에서)무엇을 잘못했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본을 상대로 25, 26개의 슛을 날렸지만 1골 밖에 넣지 못했다. 하지만 이미 과거의 일이다. 모두가 (잘못을)파악했다. 이제 다시 다가올 경기에 대해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플릭 감독은 "우린 내일 스페인전에서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며 "반드시 실행으로 옮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