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희찬, 김재범 꼬임에 넘어가 역모 결심→김재범, 죽은 태인세자 동생으로 밝혀져('슈룹')[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오세진 기자] 김재범의 진짜 정체가 드러났다. 폐서인인 서이숙의 아들, 그리고 죽은 태인세자의 동생이었던 이인혁이었다.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우픽쳐스)에서는 세자 독살 사건의 꼬리가 잡혔다. 새로운 세자가 된 성남대군(문성민 분)은 서고에서 죽은 세자(배인혁 분)가 적어 놓은 병상 일지 속 작은 쪽지를 발견했다. 죽은 세자가 적은 일지를 보면 “권 의관이 보고 간 이후 피를 토하는 게 늘었다”라고 적혀 있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남대군은 놀라서 중전인 화령(김혜수 분)을 찾았다. 중전은 되레 성남대군에게 새로이 가례를 올리게 된 세자빈 윤청하(오예주 분)에 대한 감정을 살폈다. 여염에서 서로의 정체를 모르고 만났을 때, 성남대군은 자유로운 영혼인 윤청하를 꽤 호감으로 바라보았고 윤청하는 성남대군에게 노골적으로 마음을 표현하며 대갓댁 규수답지 않은 솔직한 마음을 보였다. 그러나 세자빈이 된 순간, 성남대군은 윤청하의 부친인 윤 판서(장현성 분)가 대비 쪽 사람이란 걸 알아 그를 경계했다.

중전은 그런 아들의 마음을 알아 "빈궁은 내가 직접 고른 아이다. 세자 하나 보고 궁에 온 아이이니 세자가 아껴주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성남대군은 곧이어 중전에게 병상 일지를 보여주었다. 중전은 "그렇게 되면 권의관(김재범 분)이 용의자가 된다"라고 말했다. 성남대군은 “그러나 권의관이 과연 형님을 죽일 이유가 있었을까요?”라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무릇 사람을 죽이는 일에는 어떠한 연유가 확고해야 하는 것. 권의관은 누구의 사람도 아니었기에 더욱 의문이 남는 것이었다.

그러나 중전은 덤덤하게 “이 궁에는 세자를 죽일 만한 사람이 많으니까”라고 말하며 권의관이 어디선가 사주를 받았을 거라고 짐작했다. 그렇게 중전은 곧바로 권의관을 복직시켰다. 적을 눈앞에 두고 감시하여 그가 세자를 죽인 독을 알아내고자 하려고 한 것.

OSEN

권의관도 만만치 않았다. 그는 "중전이 세자의 죽음이 독살이라는 걸 알아챘다. 오히려 역으로 이용할 거다'라며 이를 갈았다. 권의관의 분노는 이해를 할 수 없을 정도였다. 그는 처음 의성군(강찬희 분)에게 역모를 꾀하라 이르면서 세자의 죽음 또한 모친인 황귀비(옥자현 분)의 사주라고 말해 꼭두각시마냥 행동을 했던 것. 그러나 토지 선생(권해효 분)과 이야기를 나누는 권의관은 누구보다 목적 의식이 뚜렷해보였다.

성남대군의 감이 진짜였을까. 권의관은 수상쩍음을 넘어선 어떤 결기를 온몸에서 뿜어냈다. 게다가 권의관의 꼬임에 넘어간 의성군은 외조부 황형원(김의성 분)에게 "역모를 일으킬 거다, 그 사람은 내 아비가 아니다. 나를 단 한 번도 따뜻하게 안아준 적이 없다"라고 말해 그를 기함하게 했다. 의성군이 이호(최원영 분)의 친자식이 아닌 것이 밝혀진 것도 충격인 가운데, 권의관이 윤황후(서이숙 분)을 향해 "어머마마, 그간 강녕하셨습니까?"라고 인사를 올린 건 진정 충격이었다.

즉 권의관은 죽은 태인세자의 동생이자 윤황후 소생의 왕자 '이인혁'이었던 것이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토일드라마 '슈룹'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