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권율, 입짧은햇님 생방송서 숨겨왔던 끼 방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권율이 입짧은햇님과의 생방송에서 숨겨왔던 모습을 다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권율과 매니저 김명성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권율은 또 유명한 빵집에 갔다. 빵을 주문하고 자리에 앉은 권율은 이영자의 돼지고기 CF 영상을 봤다. 알고 보니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얻은 별명 '율슐랭' 덕에 돼지고기 CF를 찍게 된 권율이 이영자를 참고하려는 것이었다. 권율은 이영자의 제스처를 따라 해 봤다. 그런데 안 좋은 소식이 있었다. 매니저가 최종 콘티를 보여줬는데, 먹는 장면이 없었다. 권율은 "굉장히 비보네"라며 아쉬워하면서도 "한 점은 구워 먹겠지" 하고 기대했다.

권율은 메이크업을 받으면서 자신이 아는 서울의 돼지고기 맛집에 대해 쉬지 않고 말했다. 권율은 요즘 유행하는 숙성 돼지고기도 좋지만 자신은 냉동 삼겹살을 좋아한다고 했다. 특히 자신의 단골가게는 절대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율의 돼지고기 강의는 끝이 없었다. 권율은 "예능인이 되면서 오디오가 비는 것에 대한 강박과 스트레스가 생겼다"고 말했다.

광고 콘티는 권율이 사라진 돼지고기를 찾으러 가는 것이었다. 권율이 참고한 이영자의 영상과 달리 심각한 분위기였다. 권율은 돼지고기 먹는 장면이 정말 없냐고 감독에게 물었다. 다음 장면도 먹는 장면은 없고 액션신의 연속이었다. 결국 고기는 먹지 못했다.

다음 스케줄은 유튜버 입짧은햇님과의 라이브 방송이었다. 메뉴는 갈비찜과 김치찜이었다. 권율은 음식의 양에 화들짝 놀랐다. 생방송을 앞둔 권율은 떨리는 마음을 고백했다. 입짧은햇님은 "생방송에서 제일 중요한 건 먹는 것보다 대화하는 것이다"며 "저는 소통 방송이어서 채팅장을 계속 읽어주실수록 좋아한다"고 팁을 줬다. 권율은 소통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다짐했다.

권율은 소통을 위해 쉬지 않고 말을 했다. 채팅을 읽는 것을 넘어 부장님 개그를 하고, 노래를 부르고, 이상한 성대모사도 했다. 영상을 보던 권율도 제발 넘어가 달라고 할 정도였다. 라이브를 보는 시청자들은 술 마셨냐고 의심했다. 이영자가 "여자들한테 인기 없죠? 스캔들 하나도 없었죠?"라고 농담할 정도였다.

한편 이국주는 메이크업을 하던 중에 허기를 참지 못하고 요리를 하기 시작했다. 전날 먹다 남은 광어회, 멍게 등을 활용한 요리였다. 이국주는 밥을 먹으면서 메이크업을 마저 했다. 식사와 메이크업을 번갈아가면서 하며 눈을 점차 완성해나갔다. 이국주는 자신의 메이크업에 매우 만족했다.

이국주의 주방에 새로운 아이템이 생겼다. 바로 미니 밥솥이었다. 이국주가 주방용품 쇼핑을 하러 갔을 때 예쁘다면서 들어보고 사지는 않은 물건이었는데, 이국주가 들었던 흰색 밥솥은 이미 다 팔리고 없어서 검은색으로 샀다고 한다. 매니저는 "이국주가 주방용품계 앰버서더 맞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국주가 산 것, 쓰는 것 모두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다는 가게 사장님의 전언이다.

이국주와 매니저는 수산시장에 갔다. 해산물을 사서 홍현희의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해줄 생각이었다. 홍현희의 집에는 시어머니가 와있었다. 시어머니는 홍현희에게 아이는 걱정하지 말고 재밌게 놀라고 했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