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미나미♥' 송진우 "'아형' 출연 위해 둘째 예정일 10일 당겼다" ('아형')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아는 형님' 송진우가 둘째 출산을 알렸다.

2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영화 '유포자들'의 배우 박성훈, 김소은, 임나영, 송진우가 형님학교로 전학온 가운데 송진우가 최근 득남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소은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흥행으로 13년째 극중 캐릭터 이름이었던 '가을 양'으로 불리는 것을 영광이라 말했다. 김소은은 "어떤 배우들은 캐릭터 이름이 따라다니는 걸 불편해 하시는 분이 있더라. 나는 그걸 되게 좋아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그는 "최근 SNS를 보는데 '본명을 잃어버린 배우들' 짤에 내 이름이 있더라"면서 "나는 좋고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배우들이 많이 없지 않냐. 흔치 않으니까 나는 되게 좋더라"고 표현했다.

이후 김소은은 "앞으로 어떤 역을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동생이 (내가) 사이코패스 역을 잘할 것 같다고 하더라. 나 같은 왜소하고 작은 여자가 정말 눈이 돌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주고 싶다"고 대답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이진호는 "송진우가 오늘 못 올 뻔했다. 하늘이 도와서 왔단다"고 소개했다. 송진우는 "내가 고등학생이지만 사실 결혼을 했다. 애가 하나 있었는데 얼마 전에 둘째가 태어났네? 둘째 태어나는 예정일이 딱 이때쯤이었다"고 말을 이어갔다.

그러더니 "(원래는 '아형'에) 못 오는 거였다. 와이프가 '아형' 출연을 알고 힘을 내서 10일을 당겼다. 극적으로 올 수 있었다. 하늘이 도왔다"고 너스레를 떨어 형님들을 폭소케 했다. 형님들은 "과장하는 거 아니냐"고 반응했다.

이진호는 송진우가 국제부부라고 알렸고, 송진우는 "와이프가 일본 사람이다. 애를 일본에서 출산하는데 병원이 코로나19 탓에 외부인 출입금지라 스피커 폰으로 계속 통화했다"며 "미나미가 마지막으로 힘을 주니까 오버랩으로 '응애' 소리가 들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송진우는 이병헌이 일본 팬미팅에서 했던 '건치댄스'를 패러디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송진우는 앞서 이병헌과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서 인연을 맺고, 이후 함께 'SNL 코리아'에 섭외됐다. 이병헌은 드라마 종영 후 오랜만에 송진우를 재회해 "용감한데?"라는 네 글자로 송진우 패러디에 리액션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