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11살 연하♥' 배윤정 "이혼·나이차 탓 재혼 생각 없었다" (동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동치미' 안무가 배윤정이 결혼 당시 집안의 반대가 있었다고 밝혔다.

26일 방송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배윤정은 '나이 차이 때문에 결혼 반대를 겪었냐'라는 질문에 "있었다"라고 답했다.

배윤정은 11살 연하의 남편 서경환 씨와 2019년 재혼해 아들을 뒀다.

배윤정은 "남편이 11살 연하다. 난 한 번의 아픔을 겪어 결혼을 다시 할 생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좋다고 만나자고 해 연애만 하려고 했는데 남편이 결혼을 하고 싶어했다. 어차피 부모님이 허락을 안 할테니 '너네 부모님에게 허락 받아와'라고 얘기했다. 어차피 (결혼을) 안 할 거였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윤정은 "어느날 '우리 엄마가 한 번 보자고 한다'라고 하길래 놀랐다. 어떻게 하지 하다 만났다. 긴장은 많이 했지만 사회생활을 어릴 때부터 일찍 했고 사장님, 이사님도 많이 만나봤고 학부모님들을 많이 상대했으니 학부모님이라고 생각하고 싹싹하게 하자 했다"며 돌아봤다.

이어 "학부모와 상담하듯 상냥하게 밝게 하니 성격을 좋게 봐주셨다. 남편과 둘이 대화하는 걸 보니 말린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셨다고 한다. 아버님에게 좋게 얘기하셨다고 한다"며 결혼까지 이어진 과정을 언급했다.

사진= MBN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