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10대 형제 사망·부모는 뇌사...유서 추정 메모에 안타까운 흔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인천의 한 빌라에서 10대 형제가 숨지고 40대 부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가운데 현장에선 유서로 추정되는 자필 메모가 나왔다.

26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41분께 서구의 한 빌라에서 일가족 4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고등학교 3학년인 A군이 학교에 나오지 않자 집에 찾아온 교사가 112에 신고했고, 경찰의 요청을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이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갔을 당시 일가족은 모두 안방에 누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군과 두 살 아래 남동생은 모두 숨졌다. 40대 부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현재 뇌사 상태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사진=YTN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외상이나 외부 침입 흔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 생활고가 있던 것으로 보인다며, 부모 모두 확인된 별다른 직업이 없고 빚이 있었다고 했다.

다만 인천 서구청 측은 해당 가구가 지자체에서 관리하는 복지 지원 대상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숨진 A군 동생은 지난해 중학교를 졸업한 뒤 고교 진학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집 안에서 나온 유서 추정 메모에는 ‘부검과 장례식은 하지 말고 화장해 바다에 뿌려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으며, 썼다 고치기를 9장에 걸쳐 반복한 자필에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한 안타까운 흔적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모레 국과수에서 진행하는 부검 결과와 주변인 조사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23일에도 서울 서대문구에서 전기 요금과 월세가 밀린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되는 등 생활고로 추정되는 극단적 선택이 이어지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