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룹’ 김혜수X문상민, 배인혁 죽음 진실에 가까이…김재범, 폐비 서이숙 아들이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김재범이 대군이었다.

26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슈룹’ (극본 박바라/연출 김형식) 13회에서는 권 의관(김재범 분)의 정체가 전파를 탔다.

아이를 안고 궁으로 찾아온 초월(전혜원 분)은 화령(김혜수 분)에게 “이 아이를 거두어 주십시오”라고 부탁했다. “들키지 않고 키우면 되지 않습니까”라는 철없는 무안대군(윤상현 분)의 말에 분통이 터진 화령은 “이제 저 아이는 평생 혼외자로 살아야 한다”고 속상해 했다. 무안대군은 “어떻게든 제가 책임지고 키우겠습니다”라며 홀로 남아 육아를 시작했지만 잠들지 않는 아이의 모습에 지쳐 결국 두 손을 들었다.

아이가 안쓰럽다며 초월이를 찾아달라던 무안대군은 유모가 되어 궁에서 아이를 돌보고 있는 초월의 모습에 놀랐다. 초월이 아이와 떨어지지 않아도 되도록 미리 손을 쓴 것. 화령은 “두 사람이 숨어 지내지 않아도 되게 해주겠다”고 초월과 무안대군에게 약속했다.

성남대군(문상민 분)은 화령에게 종이를 건네며 “형님의 병상일지 중 일부분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권 의관이 혈허궐만 치료한 게 아닌 듯싶습니다”라고 말했다. 화령은 ‘권의관이 기문혈에 시침한 이후 토혈하기 시작했다. 갈비뼈 통증도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적힌 병상일기를 보고 놀랐고, 성남대군은 “다른 의관에게 물어봤는데 시침의 깊이에 따라 장기가 손상될 가능성이 있다 합니다”라고 전했다. “만약 네 형이 살해된 것이라면 가장 유력한 용의자는 권 의관이다”라는 화령의 말에 성남대군은 “권 의관에겐 살해 동기가 없지 않습니까”라고 의아했지만 화령은 “배후가 있겠지, 네 형을 죽일 만한 동기를 가진 자들은 이 궁에 많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의성군(강찬희 분)을 불러낸 권 의관과 토지 선생(권해효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역모에 가담하라는 협박을 받고 어쩔 줄 모르던 의성군은 “모친의 사주를 받고 세자를 죽인 게 저”라는 권 의관의 고백에 놀랐다. 의성군은 황원형에게 “세자가 안 된다면 용상에 앉을 겁니다”라며 권 의관이 토지 선생이 왕으로 옹립하려는 태인세자의 동생 이익현을 죽일 결심을 했다.

권 의관을 복직시킨 화령은 "세자가 왜, 어떻게 죽었는지 나와 함께 밝혀보지 않겠냐"고 함정으로 몰아넣었고 다른 목적이 있는 권 의관은 이를 받아들였다. 그 사이 화령은 태인세자에게 처방했던 유상욱 어의가 세자에게 처방했던 토지선생과 동일 인물이라는 것을 알았고 권 의관은 “유상욱 어의를 찾았다”는 화령의 말에 크게 흔들렸다.

황귀인(옥자연 분)은 권 의관에게 은밀히 받은 독을 가지고 대비전을 찾았다. 차에 독을 탄 것을 안 대비(김해숙 분)는 “황숙원이 독을 쓰시는 걸 보니 내가 알아서는 안 되는 걸 알았나 봅니다. 의성군의 친부는 누굽니까”라고 물었다. 이와 함께 폐비 윤씨(서이숙 분)를 찾아가 “어머니”라고 부르는 권 의관의 모습이 나왔다. 그는 태인세자의 동생이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