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용필 "지난 4년이 40년 같아…신곡 낼 수 있는 게 행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단독 콘서트로 '세대 대통합'…신곡 '찰나'·'세렝게티처럼' 첫선

밴드 라이브로 23곡 열창…'원조 오빠' 팬 서비스도 일품 "미안하고 고마워"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그래도 신곡을 낼 수 있다는 게 행운입니다."

'가왕' 조용필(72)은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체조경기장)에서 열린 4년 만의 단독 콘서트에서 신곡 '찰나'와 '세렝게티처럼'을 발표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이번 공연은 조용필이 2018년 데뷔 50주년 콘서트 이후 4년 만에 여는 단독 콘서트다. 전국 투어가 아닌 'K팝의 성지'로 불리는 체조경기장에서만 4일에 걸쳐 열려 많은 관심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