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천리 330%↑ 서울가스 150%↑...증권가에선 갸웃 하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하면서 삼천리, 서울가스, 대성홀딩스 등 도시가스사업자들의 주가가 150~320%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한 주택가에 설치된 가스 계량기의 모습.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한해 도시가스업체들의 주가가 2배 이상 오르는 급등세를 나타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천연가스 가격이 치솟자 실적 개선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된 덕분이다. 하지만 증권가에서는 천연가스 가격 상승이 도시가스업체들의 영업이익과 무관하다면서 신중한 투자를 당부하고 있다.

25일 증권가에 따르면 경인지역의 도시가스 사업자인 삼천리는 전일대비 2만4000원(7.30%) 오른 38만9500원에 마감했다.

삼천리의 주가 상승은 거침이 없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엿새 연속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해 말 9만800원이던 주가가 현재 39만원 부근까지 328.96%나 급등한 상태이지만 연일 신고가를 지속하고 있는 것이다.

다른 도시가스업체들의 주가 상황도 마찬가지다. 서울과 경인지역의 도시가스 사업자 서울가스는 연초 대비 150.15% 상승했다. 서울가스도 5거래일 연속 신고가다. 대구의 도시가스업체 대성에너지의 최대주주인 대성홀딩스도 이날 11만6000원으로 신고가를 썼다. 대성홀딩스의 주가도 올 한해 146.28%나 상승한 상황이다.

이같은 도시가스업체들의 주가 상승은 천연가스 가격 상승에 따른 실적 개선 기대감을 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천연가스 가격은 크게 오른 상태다. 연초 뉴욕상업거래소에서 MMbtu당 3.7~3.8달러 선이었던 천연가스 가격은 한때 10달러를 넘었다. 현재도 여전히 MMBtu당 7.31달러로 연초 대비 2배 가량 올라있다.

매일경제

삼천리의 최근 5년간 주가 추이. [출처 : 구글 파이낸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증권가에서는 천연가스 가격의 상승과 도시가스 사업자들의 실적 개선이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설명하고 있다. 도시가스 사업자들은 독점 도매업자인 한국가스공사로부터 도시가스를 받아 해당 사업지역에 이를 공급한다. 천연가스 가격에 맞춰 도매가격인 도시가스 도입단가와 소매가격인 판매단가가 연동되는 구조이기 때문에 천연가스 가격이 크게 오른다고 해서 이들 업체의 실적이 개선되지 않는다는 분석이다.

도시가스업체들의 이익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것은 천연가스 가격이 아닌 도시가스 판매량이다. 통상 도시가스업체들은 1분기와 4분기에 대부분의 이익을 내는데 올해 1분기에 뒤늦은 한파가 닥치면서 도시가스 판매량이 크게 증가한 점을 호실적의 요인으로 꼽고 있다.

나민식 SK증권 연구원은 “주가는 천연가스 가격 상승으로 영업이익 개선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이지만 천연가스 가격 변동이 영업이익률을 결정하진 않는다”라며 “결국 소매요금과 도매요금의 차이에는 변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