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중기, 회귀 전 어머니 서정연 앞에 재등장…'재벌집 막내아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재벌집 막내아들' 2022.11.26. (사진 = JT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윤진 기자 =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가 '윤현우'의 어머니 앞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

지난 방송에서는 순양가를 뒤흔든 진도준의 빅 픽처가 그려졌다. 파워셰어즈에 이어 대영그룹까지 한도제철 인수에 뛰어들며 삼파전이 시작됐다.

장남 진영기(윤제문 분)를 방해하기 위한 진동기(조한철 분)의 배신은 인수금액을 상향시켰고, 이에 순양그룹은 막대한 추가금을 주고서야 겨우 한도제철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그러나 1997년, 기업의 줄도산 끝에 선포된 국가 부도 소식은 순양그룹의 앞날에 짙은 어둠이 드리웠다. 반면 투자한 해외 주식이 어마어마한 수익률을 내면서 거액의 달러를 손에 쥐게 된 진도준의 모습은 다음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어머니의 국밥집을 찾은 진도준의 모습이 담겨있다. 처음 1987년으로 회귀했다는 사실을 깨달은 뒤 그 시대에 살아 있던 어머니를 가장 먼저 만나러 갔던 진도준. 애틋한 관계의 모자였지만, 이곳의 그는 아들 '윤현우'가 아닌 완전한 타인인 '진도준'이었기에 쉽사리 자신을 드러내지 못했다.

한편 사진 속 가게 문에는 '폐업이라는 안내문이 선명하게 붙어있다. 이어 아들 윤현우가 아닌, 가게의 마지막 손님이 될 진도준에게 정성껏 음식을 내어놓은 어머니와의 엇갈린 인연이 어디로 향할지 궁금해진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진은 "지난 생에서도, 이번 생에서도 어머니는 진도준에게 가장 큰 의미를 지닌 존재다. 그를 지키기 위해 진도준이 어떤 선택을 감행하는지, 전과는 사뭇 달라질 그의 선택과 행보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재벌집 막내아들' 5회는 26일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telemovi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