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토' 정재형, 15kg 찐 한해 몰라봐 "왜 이렇게 살 쪘냐" 깜짝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N '놀라운 토요일' 캡처



2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정재형, 적재, 정승환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정재형은 한해를 보고 "너 살이 왜 이렇게 쪘냐"고 말하며 놀란 듯한 표정을 지었다. 한해는 "어쩐지 아까 인사했는데 저를 못 알아보시더라"며 황당하다는 듯 대답했다. 이어 한해는 "살이 찐 게 아니라 행복이 찐 거다"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첫번 째 라운드는 대게찜을 두고 대결을 벌였다. 페퍼톤스 '귤'을 바로 알아맞힌 정승환 덕에 1차만에 성공한 멤버들은 어깨동무를 하며 즐거움을 만끽하고 대게찜을 맛봤다.

정승환은 "키 선배님을 식당에서 우연히 만난 적이 있었다. 모르는 사이였는데 나갈 때 계산하려고 보니 키 선배님께서 계산하셨더라"고 밝혔다.

이에 키는 전혀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가게 이름 기억나냐"고 물었고 정승환은 "그때 계산해주시고 바로 군대 가셨다"고 말하자 키가 기억이 난 듯 끄덕거렸다. 이어 정승환은 "그때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다음 간식은 인절미 쿠키였다. 미나의 곡, '전화 받어'의 원곡자를 찾는 문제에 모두 벙찐 채 모르겠다는 표정을 지었다. 여러 번 오답이 나온 상태에서 신동엽이 키스의 '전화 받어'를 맞혀 인절미 쿠키를 맛봤다.

두번째로 김동현이 Re.f의 이별 공식을 맞혀 인절미 쿠키를 획득했다. 세번째 라운드에서는 적재가 H.O.T.의 빛을 맞혔으나 문세윤이 H.O.T.에 있는 점까지 발음한 답을 외쳤다. 그러자 붐은 문세윤을 정답자로 선택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키, 한해, 적재, 정승환이 순서대로 맞혔다. 적재와 정승환, 박나래는 이은미의 '애인있어요'를 열창했다. 적재와 정승환은 기타와 보컬 듀엣으로 델리스파이스의 '고백' 무대를 꾸며 환호를 자아냈다. 또한 태연과 적재가 적재의 '별 보러 가자' 합동 무대를 꾸며 패널들을 감동시켰다.

정승환이 '너였다면'을 부르자 박나래와 김동현이 댄서로 나섰다. 두 사람이 코믹한 춤을 계속 추자 정승환은 노래를 부르다 참지 못하고 웃음을 터뜨렸다.

짬뽕순두부를 걸고 진행된 두번째 라운드 곡은 박효신 '친구라는 건'이었다. 문제 구간을 듣던 멤버들은 머리를 모아 정답에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꼴찌 듣기 찬스로 정재형이 문제 구간을 들었고 몇 가지를 더 얻었으나 1차 실패로 돌아갔다.

붐이 발음을 하는 입을 돋보기로 보여주는 '보기보기 붐보기' 힌트를 줬다. 한해는 가사 중 '뭉쳐간'을 주장했지만 나머지는 '뭉쳤던'을 주장했다. 그러나 또 실패했고 이에 한해는 쥐죽은 듯 가만히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뭉쳐간'을 주장한 한해의 고집에 초성 힌트를 봤으나 초성 힌트는 정재형의 주장이 맞는 것을 알 수 있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결국 정답을 맞힌 '놀토' 멤버들과 게스트들은 짬뽕순두부를 맛보게 됐다. 짬뽕순두부를 먹으며 적재는 "생각보다 너무 재미있어서"라고 말하자 붐이 "생각을 어떻게 하셨길래 그렇게 말하냐"고 놀려 패널들을 폭소케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