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현주 앵커의 생각] 월드컵의 계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 2차 대전 직후에 열린 스위스 월드컵에서 패전국인 서독이 당시 최강이던 헝가리를 꺾고 우승하는 이변을 일으켰습니다.

일명 '베른의 기적' 이후, 독일의 경제 부흥은 시작됐습니다. 전쟁 후유증으로 갈라지고 무기력했던 서독인들에게 월드컵이 희망과 통합의 계기가 된 겁니다.

60여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총성 없는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기업과 가계는 부채와 인플레이션에 맞서 싸우고 정치는 서로 거짓말과 조작이라고 다투며 주말마다 국민은 진보와 보수로 쪼개져 진영 다툼을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