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달소 츄, '퇴출' 통보에도…멤버·지인 옹호와 격려 쏟아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이달의 소녀 츄. 이달의 소녀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가 멤버 츄를 갑질 등을 근거로 퇴출 통보했으나, 오히려 츄의 갑질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소속사 입장을 반박하고 츄를 옹호하는 주장이 쏟아지고 있다.

이달의 소녀 현진은 25일 유료 소통 플랫폼 팹을 통해 팬들에게 "머리가 아프다. 마음도 아프고 화나. 정말 화나"라는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일 거야. 츄 언니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1월부터 시작한 츄의 개인 콘텐츠이자 웹 예능인 '지켜츄'의 작가 A씨는 소셜미디어에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츄의 본명)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앤데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라는 글을 올렸다.

A 작가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 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뎅 그래봤자 지우는 잘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 ㅎㅎ"라고 썼다.

이달의 소녀 정식 데뷔 전 솔로 프로젝트에서 츄와 함께 작업했던 사진작가 무궁도 "촬영 때마다 따뜻하게 꽉 안아주며 에너지를 주던 츄와 이달소 멤버들의 따뜻함을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 항상 애정 갖고 응원하고 있어요!"라는 글로 츄를 지지했다.

대중문화 저널리스트인 박희아 기자는 츄의 사인이 담긴 앨범 사진을 공개하며 "단언컨대 헛된 소리에 얽매일 필요가 없는 사람이다. 나는 그때 츄와 인터뷰를 하면서 저 웃음소리를 어떻게 고스란히 담아 전할 수 있을지가 내내 고민이었다"라며 "아주 성실하고 사랑스러운 기억이 많은 사람"이라고 츄를 옹호했다.

이외에도 츄와 함께 광고를 찍었다는 스태프, 프로그램을 같이했다는 스태프 및 관계자 등이 나서서 글을 올려 츄는 갑질을 하는 사람이 아니며 오히려 예의 있는 언행으로 기억에 남는다고 입을 모아 주장했다.

앞서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5일 오후 이달의 소녀 공식 팬 카페에 공지를 올려 츄 퇴출 소식을 알렸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었고 조사한바 사실이 소명돼 책임지고 츄를 퇴출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와 츄의 갈등은 지난해부터 표면화됐다. 밝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무수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다수 제품의 광고 모델을 맡는 등 성공적으로 개인 활동 중인 츄가 아직도 수익 정산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츄가 투명한 정산을 요구하고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자, 소속사가 츄를 본격적으로 차별하고 홀대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달의 소녀 데뷔 후 첫 월드 투어에서 제외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츄가 부당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에는 침묵하거나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으로만 일관하다가 어제 퇴출 공지를 전해 의구심을 품는 반응도 많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