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前 후크 직원 A씨 "대표, 이승기 음원수익 정산서 만들지 말라 지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의 소속사 대표가 이승기의 음원 수익 정산서를 만들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JTBC는 25일 이승기가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 수익 정산서를 요구하자, 소속사 대표가 직원들에게 음원 수익 정산서를 만들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조이뉴스24

배우 이승기가 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후크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A씨는 소속사 대표로부터 음원 수익 정산서를 만들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고, 당시 이승기의 2년치 음원 수익금은 11억 원에 달했다고.

A씨는 JTBC를 통해 음원 수익이 한 번도 이승기에게 지급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승기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태평양, 법무법인 최선은 "이승기는 데뷔 후 18년간 음원료 수익이 발생하고 있는지조차 알지 못하고 있었고 최근에야 후크엔터테인먼트 직원이 잘못 발송한 문자를 보고 음원료 수익 발생 사실을 인지했다"며 "이승기가 수 차례 정산내역을 요구했으나 후크 측은 여러 거짓된 핑계를 대며 내역 제공을 회피했다"고 주장했다.

그 과정에서 소속사 대표로부터 모욕적이고 위협적 언사까지 들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