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벤투호 '만찢남' 조규성…피지컬·파워로 가나 수비망 찢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미모의 스트라이커' 조규성(24·전북)이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가나전에서 벤투호 선봉에 설 수 있을까.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마친 뒤 벤투호에는 '에이스' 손흥민(토트넘)만큼 주목받는 선수가 생겼습니다.

황의조(올림피아코스)에 이어 '백업 스트라이커' 역할을 해온 조규성이 그 주인공인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