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윤정♥' 도경완, 악플 고충 토로 "집에서 하는 게 뭐냐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도장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이 악성 댓글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도장TV'에는 '다 아는 맛!! 갓 담은 어리굴젓! with 배추&수육!!'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장윤정은 "월동준비를 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고, 도경완은 "남편 겨울 용돈 챙겨주는 거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윤정은 단호하게 "아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장윤정은 어리굴젓 요리에 도전했다. 그는 "굴젓을 너무 좋아한다"며 "어려울 수 있지만 지난 시즌에도 먹었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능숙하게 어리굴젓 요리를 해낸 반면, 도경완은 요리를 하지 않고 장윤정이 요리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에 도경완은 "자꾸 이런 모습이 나가니까 사람들이 '너는 집에서 뭐 하는 거냐'는 댓글을 달더라"며 "도대체 뭘 하길래 먹는 것도 얻어먹냐더라"고 털어놨다.

남편 도경완이 악성 댓글을 신경 쓰는 듯한 말을 하자 장윤정은 "(도경완은) 집에서 아이들 봐준다"며 두둔했다. 그리고는 "됐어요?"라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장윤정은 도경완에게 완성된 요리를 직접 먹여줘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장윤정과 도경완은 2013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