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네티즌의 절규 "왜 우리는 못 이기는 것인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웨이보 인플루언서 'Goat'

축구 인기가 높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에는 딱 한 번밖에 나가지 못한 중국의 한 축구 팬이 소셜 미디어 웨이보를 통해 절규한 영상이 화제입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웨이보의 인플루언서가 울면서 묻는다 '왜 우리는 못 이기는 것인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이 기사를 통해 웨이보에서 20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山羊君Goat'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경기장을 찾아 찍은 영상을 다뤘습니다.

이 인플루언서는 지난 23일 카타르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을 찾아 일본과 독일의 경기를 관전했고, 이 경기에서 일본이 2대 1로 독일을 물리치자 울면서 "일본은 이웃 나라고, 체격도 우리와 비슷한데 왜 우리는 (월드컵에서) 이기지 못하는가"라고 질문했습니다.

월드컵 16강에 일본이 세 번, 한국은 두 차례 진출한 반면 중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유일하게 본선에 나갔지만 한 골도 넣지 못하고 9실점, 3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습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댓글로 "아마 저 경기장에 있었다면 누구나 비슷한 느낌을 받았을 것"이라거나 "우리는 TV로 다른 나라 경기를 볼 수밖에 없다"고 공감의 뜻을 표했습니다.

또 중국의 많은 인구에 빗대어 "14억 인구에서 14명 뽑기가 어려운 것이냐"는 댓글도 나왔습니다.

중국은 이번 대회에 나오지 못했지만 영국의 데이터 분석 및 컨설팅 기업 글로벌 데이터의 자료에 의하면 중국 기업들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 총 13억 9천500만 달러, 한국 돈으로 1조 8천억 원이 넘는 거액을 후원하고 있습니다.

이는 미국 기업들의 11억 달러보다 많은 액수로 국가별 기업으로 분류할 때 1위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SBS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소셜 미디어에 올린 중국 기업들의 월드컵 후원 현황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최근 소셜 미디어에 "중국이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이 열리는) 루사일 스타디움을 지었다"거나 "월드컵 기념품의 70%를 중국에서 제작한다"와 같은 내용을 홍보하기도 했습니다.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웨이보에 월드컵 해시태그가 달린 게시물이 지난 24일 6억 개를 돌파했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갈등과 관련된 해시태그 게시물은 하루에만 1억 4천만 개 이상 올라온다"고 중국 내 월드컵 인기를 전했습니다.

중국은 지난 2011년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 대표팀의 월드컵 진출과 월드컵 대회 개최, 우승이 소원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2026년 월드컵 때는 본선 출전국이 이번 대회 32개 나라에서 48개국으로 늘어 중국에도 기회가 돌아갈 가능성이 큽니다.

그러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는 하비에르 마스체라노(아르헨티나), 존 오비 미켈 (나이지리아), 헤나투 아우구스투(브라질) 등 쟁쟁한 선수들이 중국 클럽 소속으로 출전했다"며 "이번 월드컵에는 중국 클럽 소속 선수들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우려했습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중국 클럽 소속으로 출전한 선수는 총 8명이었지만 이번 대회에는 2명으로 줄었습니다.

우리 대표팀의 손준호(산둥 타이산)와 카메룬의 크리스티앙 바소고그(상하이 선화)가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중국 리그 소속 선수들입니다.

이 매체는 "한때 중국 슈퍼리그에는 월드컵 우승 감독, 유명한 선수들이 많았지만 지금은 그렇지 못하다"고 중국 리그 경쟁력 하락에 대해 걱정했습니다.

(사진=웨이보 동영상 화면 캡처, 화춘잉 대변인 소셜 미디어, 연합뉴스)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