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넥슨표 메타버스 ‘메이플스토리 월드’, 내년 글로벌 확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6일 창작자 컨퍼런스 ‘MCI22’ 개막…이틀간 진행
수익 창출 기능 예고…플랫폼 확장 노력 지속 ‘약속’


매경게임진

넥슨이 메타버스 플랫폼 ‘메이플스토리 월드’를 글로벌로 확장한다. 넥슨 김대훤 부사장은 2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MCI22’ 행사에 참석해 별도 법인 토벤스튜디오 설립 사실을 밝히고 이 같이 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대표 이정헌)이 메타버스 플랫폼 ‘메이플스토리 월드’의 시범 서비스를 내년 중 글로벌로 확장한다. 이를 위해 미국 법인 ‘토벤스튜디오’를 설립하고 연내 서비스 주체를 변경하기로 했다. 오는 29일에는 참여 창작자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유료상품 기능도 도입한다. 이후 지속적인 개선작업과 마케팅 활동을 통해 플랫폼의 창작 생태계 활성화도 약속했다.

26일 넥슨은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메타버스 플랫폼 ‘메이플스토리 월드’의 컨퍼런스 행사 ‘메이플스토리 월드 크리에이터스 인비테이셔널2022(MCI22)’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현장에 나선 넥슨코리아 김대훤 부사장은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매년 창작자 여러분을 위한 행사를 개최해 다양한 소식을 전하고 직접 제작한 콘텐츠를 가족과 친구, ‘메이플스토리 월드’ 이용자에게 소개할 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정식 서비스를 위해 별도 법인 토벤스튜디오도 설립했으며 이를 통해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통합 서비스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플스토리 월드’는 지난 9월 1일 서비스를 시작한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메이플스토리’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한다. 창작자는 ‘메이플스토리’의 각종 리소스를 활용해 자신만의 월드를 제작하고 이를 ‘메이플스토리 월드’ 이용자들에게 서비스할 수 있다.

넥슨코리아 신민석 디렉터는 “‘메이플스토리 월드’는 창작자의 개발 난이도를 대폭 낮추고 게임 엔진, 스크립트 에디터, 서버와 DB, 리소스 등을 모두 무료로 제공해 쉽고 편리하게 멀티플레이 게임을 제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지난 9월 1일 국내 시범 서비스 시작 이후 기대 이상의 평가를 받았고 여러 교육 기관에서도 수업 활용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매경게임진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월드’의 창작 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기능 추가와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신민석 디렉터는 “교육 기능 버전도 내놓을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월드’의 생태계 확장을 위해 별도 법인을 신설한 것은 물론 지속적인 기능 개선과 함께 이용자 유입을 위한 마케팅 활동과 각종 창작자 지원책을 마련해 운영할 계획이다.

기능 개선의 경우 조작감 개선, 모바일 발열 및 최적화, 쉐이더 및 GPS 기능 추가, 최신 리소스 업데이트, 번역툴 및 게임통계 기능 도입, 블록 코딩 적용 등을 예고했다. ‘메이플스토리2’ 리소스를 활용한 3D 월드 구축 기능도 적용할 방침이다. 교육 기능을 강화한 전용 버전도 내놓는다.

신민석 디렉터는 “원작과 미묘하게 다른 조작감 문제를 개선하려고 하고 있고 불안정한 공동 제작 기능도 1순위로 놓고 개선하고자 한다”라며 “번역툴과 게임통계, 블록 코딩, 추가 건의 사항도 반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창작자 지원을 위한 여러 활동도 지속한다. 무료 동영상 강좌 제공, 창작자를 위한 개발자 센터 운영, 교육 프로그램 운영, 각종 행사 운영 등을 약속했으며 오는 12월을 시작으로 메이저 광, 인플루언서 협업 등 이용자 유입을 위한 활동도 준비 중이다.

여기에 ‘메이플스토리’ 및 넥슨 IP외에도 파트너 IP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첫 사례로 ‘항아리 게임’으로 유명한 ‘겟팅 오버 잇’를 ‘메이플스토리 월드’ 내 콘텐츠 ‘항아리 게임 리턴즈’라는 이름으로 선보인다.

매경게임진

오는 29일에는 수익화 기능도 도입한다. 넥슨 오세형 실장은 “내년 5월까지 수수료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9일에는 유료 재화 ‘월드코인’을 도입하고 창작자가 제작한 콘텐츠를 통해 발생한 수익의 일정 비율을 배분한다. ‘월드코인’은 서비스 내 월드에서 사용하거나 일정 금액 이상이 되면 출금도 할 수 있다. 넥슨은 내년 5월까지 수수료도 면제해 창작자들의 수익률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메이플스토리 월드’의 사업을 담당하는 오세형 실장은 “배너나 스폰서 광고는 물론 전면 광고와 보상형 광고까지 여러 광고 수익화 시스템도 고민 중이며 넥슨이 초기 자금을 조성하고 특정 조건을 달성한 창작자에게 지원하는 펀딩 프로그램도 생각하고 있다”라며 “수익화 모델도 내년 5월까지는 수수료도 면제한다”라고 밝혔다.

넥슨은 기존 제작 지원 프로그램도 한층 강화해 ‘디벨로퍼 윙즈23’도 개최할 계획이다. 창작자 행사도 글로벌 시범 서비스에 맞춰 글로벌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개막한 ‘MCI22’는 ‘메이플스토리 월드’의 콘텐츠를 제작하는 창작자들이 자신의 월드를 소개하고 전문가들의 강연을 들을 수 있는 자리다. 26일과 27일간 양일간 ‘메이플스토리 월드’의 현재와 미래를 소개하는 쇼케이스와 전문가 키노트, 개발자 컨퍼런스와 함께 메이플스토리 월드 콘텐츠 제작 대회 ‘슈퍼해커톤’과 올해 진행한 개발지원 프로그램 ‘디벨로퍼 윙스 2022’ 시상식도 열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