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른말하면 갑질? 츄, 이달소 '퇴출 배경' 둘러싼 아이러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소속사에 의해 제명 및 퇴출 당했다. 이유는 스태프들에게 폭언 및 갑질을 했기 때문.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츄를 응원하는 스태프들의 응원 물결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25일 츄가 스태프들에게 갑질과 폭언 등을 행했다는 이유로 '제명'과 '퇴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츄와 관련된 여러 이야기들이 난무했으나 당사와 이달의소녀 멤버들은 소속 팀의 발전과 팬들의 염려를 우려해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아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과 갑질 등에 대한 제보를 조사했고, 사실이 소명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회사 대표가 직접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 중이며, 책임지기 위해 츄의 퇴출을 결정했다는 것.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후 같은 소속 팀 멤버 현진을 비롯해 함께해온 스태프들까지 입을 열어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특히 츄가 폭언 및 갑질을 행했다는 스태프들마저 응원의 목소리를 내면서 퇴출 배경에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다.

여기에 그 누구보다 츄의 활동을 지지해온 팬들은 갑작스러운 퇴출 소식에 황당하다는 반응. 팬들은 아티스트를 보호해야할 소속사의 일방적인 퇴출 통보야말로 '갑질'이라는 반응부터 평소 소신 발언을 해오던 츄의 모습을 두고 '갑질' '폭언'이라 치부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내비치고 있다.

이에 더해 연예계 스태프 갑질 논란이 불거졌을 경우 뒤따르던 추가 폭로 및 제보들도 전혀 없다는 점 역시 주목할만한 포인트다. 앞선 갑질 논란에 휘말린 연예인들의 경우, 최초 논란이 터진 이후 추가 폭로들이 연이어 나오면서 사실 여부가 드러났던 바다.

더구나 소속사가 츄의 '갑질' '폭언'을 최초로 밝힌 부분 역시 씁쓸한 대목이다. 그동안 이적설 등을 비롯해 소속사와 갈등을 엿보였던 만큼 그동안 츄가 어떤 분위기 속에서 활동을 이어왔을지 짐작되면서 팬들의 안타까움 역시 커지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