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3살 연하♥’ 이주노 “셋째 유산”..정호근 “아내 건강 안좋아, 떨어져 지내야”(‘심야신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강서정 기자] 이주노가 서태지와 아이들 활동 당시를 회상하고 셋째를 유산했었다고 털어놓았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 ‘충격주의 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를 따라온 한 남자의 정체는?’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정호근을 만난 이주노는 “편안한 마음으로 왔는데 마음이 편치 않다. 다른 출연자분들 내용 보면서 선생님 얘기 듣고 위안도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여기 도착하기 3km 남았는데 그때부터 떨리더라”라고 했다. 정호근은 “이주노 사주를 받아 보고 느낀 부분은 강단있는 분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절대로 꺾이거나 주저앉지 않는다”고 얘기했다.

이주노 “나 스스로 긍정적으로 살자 생각하고 예전에는 그렇지 않았는데 낙담만 하고 있으면 극복할 수 없다는 걸 깨닫고 어떤 문제가 딱 제기가 되면 내가 침착해진다. 이성적으로 판단해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고 했다.

정호근은 “나는 사람들과 화합하기 힘들다. 지금 이런 뜻이 나에게 오는 것은 세 분이서 활동하지 않았냐. 조화를 이뤄 최고의 그룹이 되었지만 각자 속으로 들어가서 각자의 생각을 들어보면 그닥 돈독한 관계는 아니었다”고 했고 이주노는 “멤버들과 돈독하지 않았다. 좋게 말하면 프로답다라는 표현을 할 수 있고 나는 내 역할에 충실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정호근은 “각자 개인 재능이 너무 탁월해서 자칫하면 개인의 재능이 툭 불거져 나와서 하모니를 이루는데 많은 지장이 있을 것 같았지만 각자 재능이 잘 어우러졌다”고 하자 이주노는 “내가 가장 연장자였다.괴리감 때문에 활동하면서 약속한 적이 있다. 원활한 활동을 위해 같은 멤버로서 대했다. 내 포지션에만 충실하겠다고 했다. 깊은 우정으로 만들어진 그룹은 아니지만 오히려 불화도 없었다”고 전했다.

정호근은 이주노에 대해 “이 분은 어려서부터 집에서 일찍 나와 독립했다. 아버지 사랑을 모르고 자랐을 거다”고 했고 이주노는 “아버님이 일찍 돌아가셨고 사진상으로 아버지를 알고 있다. 갓난아기 때 돌아가셨기 때문에 아버지의 사랑을 알지 못한다”고 털어놓았다.

OSEN

정호근은 “이분은 어떤 상황에 처하더라도 절대로 무너지지 않는 사람이다. 분명히 내 존재가 없어질 것 같은 상황 속에서도 결국에는 또 다른 싹을 틔워 자라고 다시 일어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를 닮았다. 아버지가 쫓아 다닌다. 물론 이승에서 나와 부자지간의 연으로는 굉장히 짧은 인생을 살았지만 돌아가신 아버지 성격을 많이 닮았는데 내 자식을 항상 살려야겠다는 일념으로 몸은 버렸어도 항상 쫓아다니는 존재로 알아야 한다. 아버지가 따라다니는 걸 어떻게 생각하냐”고 얘기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주노는 “나도 아이들을 키워보니 아버님이 얼마나 한이 되셨을까 생각한다. 돌아가시고 나서 그런 흔적을 봤다. 아버님 밥상 제삿날이 되면 항상 새 발자국이 찍혀있었다. 그걸 중학생 쯤 되서 믿지 못하겠었다. 일부러 어머니가 쌀 헹굴 때부터 옆에 서서 보고 밥을 다 하면 뚜껑을 내가 먼저 열었는데 발자국이 있었다. 어느 날 집에 새가 들어왔는데 그해 데뷔했다. 아버지가 우리 집에 들어와서 응원해주시나 보나 생각했다. 우리 해체 시기에 새가 죽었다.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호근은 “아이들이 보이는데 이루지 못한 아이가 있나”고 했고 이주노는 “셋째가 유산됐다”고 고백했다. 정호근은 “부인한테 더 이상의 자식은 원하면 안되고 아이 둘을 알토란같이 키우면 되는데 아내의 건강이 좋지 않다. 잠을 잘 못 자든가 심장이 벌렁벌렁 거린다든가 예민해져있다. 그래서 나와 언쟁이 생기거나 내년에는 나와 부인의 충돌의 기간이다. 이럴 땐 조금 떨어져 지내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주노는 “그게 가장 고통스럽다. 아내가 나를 만나서 20살에 결혼했는데 아이를 낳고 십몇년 차가 됐는데 아내가 힘들어한다. 아이들 때문에 힘들어하고 그 전에는 우리가 먹고 살기 힘들다 보니까 애들 챙기느라 정신이 없다가 애들이 조금 크니까 인생에 공허함을 느끼게 됐다”고 했다.

정호근은 “아내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그럼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고 하면 안된다. 내년엔 현실로 닥칠 수 있다. 아직도 아내 마음속에는 그동안 괴로웠던 일보다는 남편을 위하는 마음이 남아 있어서 흔들리고 있을 뿐이다”며 “같이 흔들리지 말고 중심 잡아주는 든든한 남편이 됐으면 좋겠다. 내년에는 부부사이가 좀 힘들 거다. 올해를 필두로 해서 내년을 조심하고 후년에는 분명히 그 자리에 앉거나 더 큰 것을 거머쥘 운이 오고 있다. 내년에는 누구와도 다투거나 내 성격으로 단호하게 말로 인한 다툼을 굉장히 조심해야 한다. 그 고비를 잘 넘긴다면 분명히 사람들에게 어떤 가십 속에서도 구겨진 이력이 다시 펴지게 될 거다”며 응원했다. /kangsj@osen.co.kr

[사진] 동영상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