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월드컵 본선 실패한 대표팀 전 감독 숙청…돌연 행방불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이 한창인 가운데 중국의 본선행 티켓 획득에 실패했던 중국 남자축구 대표팀의 리톄 전 감독이 사실상 숙청됐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관찰자망은 리 전 감독이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 국가감찰위원회(이하 기율감찰위) 소속 기율검사팀과 후베이성 감찰위원회의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기율감찰위 홈페이지에 공고된 내용을 증거로 리 전 감독이 ‘엄정한 위법 혐의’로 고강도 감찰 대상이 됐으며 다만 구체적인 혐의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리 전 감독은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중국 대표팀 미드필더로 참가하는 등 화려한 경력을 인정받은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다.

하지만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하면서 예선 과정 중이었던 지난해 12월 초유의 감독 교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후 두문불출했던 리 전 감독과 관련해 현지 매체들은 그의 실종설, 체포설, 숙청설 등 다양한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로 지난 12일 중국의 유명한 인플루언서이자 축구 전문기자인 진윤은 리 전 감독의 행적과 관련해 “그가 공산당 간부들로부터 호출을 받고 집을 나선 직후 줄곧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면서 “전문 코치진들을 위한 전문 교육 과정의 마지막 날까지 리 전 감독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그의 숙청과 실종설에 불을 지폈다.

뿐만 아니라 중국의 대표적인 축구전문가로 알려진 리쉬안은 자신의 SNS에 '중국 축구는 언젠가 다시 새 출발할 것이나, 그 전에 흐린 장막부터 먼저 겉어내야 할 것'이라는 글을 게재해 리 전 감독의 숙청설 의혹을 더욱 키웠다.

해당 글에 다수의 축구팬들과 누리꾼들이 ‘어떤 결말을 이야기 하는 것이냐’고 댓글을 달았는데, 이에 대해 리쉬안은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연극이나 관람하라. 월드컵이 시작되고 나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었는지 알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익명을 요구한 한 축구협회 관계자는 “당 관계자 부름을 받고 약속 장소로 향했다는 것이 리 전 감독의 마지막 행적이었다. 지금까지 누구도 그와 연락된 이들이 없다”고 폭로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