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개 작가' 이기봉, 허상 속 실상 찾기...10여 년 만에 개인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안개 작가'로 유명한 이기봉 작가가 10년여 만에 신작을 내놓았습니다.

안개 낀 몽환적 작품마다 허상 뒤에 숨겨진 세계의 본질을 찾으려는 고뇌가 엿보입니다.

이교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화폭 위에 안개가 피어오르는 듯한 몽환적인 물가 풍경이 펼쳐집니다.

반투명 막에 그려진 희뿌연 풍경 뒤에 뭔가 다른 세계가 숨어 있는 듯합니다.

캔버스 위에 그림을 그린 뒤 합성 섬유를 겹쳐 두 개의 이미지를 합친 작품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