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츄, 이달의 소녀 퇴출 통보 ‘후폭풍’…“갑질이라니 웃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츄. 사진 ㅣ스타투데이DB


이달의 소녀 소속사가 멤버 츄(본명 김지우)에 대한 제명과 퇴출을 발표한 가운데, 일각에선 음모론이 제기되고 있다.

블록베리는 25일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소속사 발표를 지켜본 업계 관계자들은 대부분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이다. 츄와 함께 일한 웹예능 ‘지켜츄’ 작가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앤데”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반박했다.

그는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며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덧붙였다.

이달의 소녀 멤버인 현진 역시 이날 팬들과 소통 중 “머리가 아프다. 마음도 아프고 화나. 정말 화나”라며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일 거야. 츄 언니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츄의 데뷔 티저를 촬영했던 사진작가 무궁 또한 “촬영 때마다 따뜻하게 꽉 안아주며 에너지를 주던 츄와 이달소 멤버들의 따뜻함을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 항상 애정 갖고 응원하고 있어요!”라고 힘을 보탰다.

츄의 팬들 역시 이번 사태는 음모에 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츄는 앞서 생일 기념 팬미팅에서 이같은 일을 예감한 듯한 발언을 했다. 츄의 퇴출 발표가 있은 후 한 팬은 당시 발언이 담긴 영상을 편집해 올리며 “저는 이 사실을 절대 믿지 않는다. 이는 츄를 연예계에서 활동하지 못하게 하기 위한 중상모략”이라고 옹호했다.

해당 영상에서 츄는 “앞으로 연말 쯤에 제가 어쩌지 못하는 일 때문에 기사가 조금 나더라도 놀라거나 당황하시겠지만 열심히 활동하는 저를”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며 “너무너무 감사하고 열심히 계속해서 활동할테니까 계속 사랑해주셨으면 한다. 그 일이 이후에 일어난 거여서 추가로 이슈가 생겼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지금 너무 감사드린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