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용진 "이재명 심부름하는 측근 문제에 당이 나서 만리장성 쌓아야 하나…"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더불어민주당내 비명계(비이재명) 의원 중 한명인 박용진 의원은 이재명 당대표 측근의 개인비리 의혹에 당 조직이 뛰어들어 옹호하고 있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25일 밤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최근 같은 당 김종민 의원이 "검찰 수사 목표는 민주당을 '방탄 정당'으로 만들어서 민주당 전체 신뢰도를 깨는 것이다"고 말한 지점에 대해 "모든 의원들이 민주당을 사랑하니까 이러저러한 우려와 문제제기들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저도 그렇다"며 김종민 의원 발언에 이해되는 부분이 많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재명 대표와 그 주변 측근들의 혐의에 대해서 사법적으로 아는 게 별로 없다"며 이런 상태에서 "당이 이 문제의 한복판에 서거나, 당이 검찰과 사법적 진실 공방을 서로 주고받는 주체로 나서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의혹의 실체에 대해 아는 것도 없이 검찰과 맞설 경우 자칫 당의 신뢰도에 금이 갈 수도 있다는 말이다.

이어 "(이재명 대표) 측근 정성호 의원이 '심부름이나 하던 일개 부하들이 연루된 것에 대해서 당 대표가 입장 표명하는 게 말이 되냐'고 했는데 그 말대로라면 심부름 하던 분들의 문제에 대해서 당의 대변인과 당의 특별위원회라는 기구가 직접 나서서 대변하고 방어하고 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친명계가 당 문제가 아닌 개인들 문제에 이재명 대표가 유감을 표명할 수 없다고 주장 하는 것처럼 당 공식조직도 개인들 문제에 방어하고 나서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지금은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당대표 정무실장 정도의 문제이지 아직 당 대표에 대해 검찰이 피의자로 전환해서 수사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우리가 먼저 나서서 이렇게 저러쿵 얘기하는 것 자체도 적절치 않다"며 "그때 일은 그때 고민하지 왜 미리부터 만리장성을 쌓아놓느냐"고 따졌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