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성·이승우 합심했지만···'입담 축구' 승자는 안정환·김성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송 3사 합계 시청률 41.7%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의 첫경기인 한국-우르과이전 만큼이나 치열했던 방송사 중계경쟁의 승자는 MBC였다.

2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30분부터 이튿날 0시14분까지 집계한 시청률에서 MBC가 18.2%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15.8%를 기록한 SBS였으며 KBS 2TV는 7.7%로 3위에 머물렀다. 지상파 3사 시청률 합은 41.7%를 기록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는 안정환·서형욱 해설위원과 김성주 캐스터, SBS는 박지성·이승우 해설위원과 배성재 캐스터가, KBS 2TV는 구자철·한준희 해설위원과 이광용 캐스터가 중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은 전날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강호 우루과이와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0-0으로 비겼다. 대한민국은 승점 1점을 따내며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이어 진행된 같은 조 포르투갈과 가나의 경기는 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포르투갈이 3-2로 승리했다. 축구 국가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 나선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