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술의 세계

'헤어질 결심' 청룡영화상 작품상등 6관왕 영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해일 탕웨이 남녀주연상 수상
한국일보

영화 '헤어질 결심'의 탕웨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홀에서 열린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토월로 향하고 있다. 탕웨이는 이날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헤어질 결심’이 청룡영화상 6관왕을 차지헀다.

‘헤어질 결심’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홀에서 열린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박찬욱), 남우주연상(박해일), 여우주연상(탕웨이), 각본상(박찬욱 정서경), 음악상(조영욱)을 받았다.
한국일보

25일 오후 열린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해일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K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재의 감독 겸 주연 영화 ’헌트‘는 신인감독상(이정재), 편집상(김상범), 촬영조명상(이모개 등) 등 3관왕에 올랐다. 남우조연상은 ‘한산: 용의 출현’의 변요한이, 여우조연상은 ‘장르만 로맨스’의 오나라가 각각 수상했다. 신인남우상은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의 김동휘가, 신인여우상은 ‘불도저에 탄 소녀‘의 김혜윤이 각각차지했다. 미술상은 ‘킹메이커’의 한아름 감독, 인기스타상은 ‘브로커’의 이지은(아이유), ‘공조2’의 다니엘헤니와 임윤아, '헤어질 결심'과 '육사오'의 고경표, 한국 영화 최대관객상은 ‘범죄도시2’, 단편영화상은 ‘새벽 두 시에 불을 붙여’(감독 유종상)에게 돌아갔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