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친명의 선택은 ‘SNS 챌린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5 [한주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내 ‘친명’계 의원들이 이재명 대표 방탄을 위해 ‘정치공동체 챌린지’를 시작했다. 당원들이 릴레이식으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라는 글을 올리며 검찰 수사 비판에 나선 것이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적으로 챌린지를 언급하며 당원들에게 동참을 호소했다. 정 최고위원은 해당 챌린지를 “비법률적·비형사적 억지 주장에 대한 국민 저항 운동”이라고 소개하고 “이 대표를 지키는 게 당을 지키고 당원의 권리를 지키는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이 대표 비호에 나섰다.

이는 검찰이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의 공소장에 이 대표와 정 실장이 ‘정치적 공동체’라고 적시한 것이 계기가 됐다. 친명계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정당이라는 게 정치적 목적과 목표를 같이 하는 사람들의 모임 아니겠냐”라며 “민주당의 국회의원들, 권리당원들이 이재명 당대표외 정치적 공동체”라고 주장했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는 대장동 이익 환수를 둘러싼 검찰의 ‘배임 혐의’ 적용 보도에 대해 ‘팩트 체크’ 형식의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대표에 적용된 혐의를 반박했다.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찬대 의원은 대표적인 친명계 의원으로 분류된다.

매일경제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인 박찬대 최고위원이 25일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대장동 사업 구조 및 수익 배분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사실상 피의사실공표 금지가 사문화된 것 아니냐”며 대책위 차원에서 서울중앙지검 관련 검사들을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경찰에 고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친명계 의원들이 최전선에 나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는 것은 균열의 조짐이 보이는 ‘이재명 리더십’에 힘을 싣기 위함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최근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 공개적으로 이 대표가 검찰 수사에 대해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이낙연 조기 귀국설’이 나오는 상황에서 이 대표의 지도 체제를 단단하게 만들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며 검찰 수사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나와 가족의 계좌를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발언 했고 그것을 근거로 수차례 검찰이 저와 가족의 계좌를 확인했다”며 “어?든 털어 보라. 그러나 마치 문제 있는 것처럼 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질타?다. 자신의 동의 하에 수사기관이 계좌를 여러 차례 들여다봤음에도, 검찰이 마치 새로운 문제를 발견한 것처럼 수사 상황을 언론에 흘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