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풍의 신부' 오승아, 박하나에 "박윤재와 사이에 껴들지 마" 경고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태풍의 신부 / 사진=KBS2 태풍의 신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태풍의 신부' 오승아가 박하나에게 경고를 말했다.

25일 밤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 강바다(오승아)가 은서연(박하나)에게 윤산들(박윤재) 곁에서 떠나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바다는 은서연과 윤산들이 결혼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분노했다. 은서연을 찾아가 "네가 감히 산들 오빠와 내 사이에 껴드냐"고 말했다.

강바다는 "난 긴 시간 동안 오빠를 좋아했는데 너 같은 C급이 오빠를 넘보냐. 너 따위가 감히 우리 20년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냐. 내가 너 같은 애들 모를 줄 아냐. 남자 잘 잡아서 신분 상승하려는 애들. 상처받는 건 네가 될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은서연은 "뜻대로 안 될 거다. 내 남자는 내가 지킬 거니까. 내 남자 손끝 하나라도 건드리면 내가 가만히 안 둔다"라고 경고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