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외 팬들도 "코리아 9번 누구야"... 인스타 팔로어 30만으로 치솟은 조규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월드컵 우루과이전 교체 출전한 공격수 조규성
배우 닮은 외모에 인기 폭발
한국일보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조규성이 슈팅 후 아쉬워하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미안, 오늘만은 한국 9번을 '덕질(simp)'해야겠어."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하고 있는 한국 국가대표팀 공격수인 조규성이 24일 진행된 우루과이 대표팀과의 경기에 교체 출전하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들이 웅성거렸다. 심지어 해외 이용자들조차 그의 등번호인 9번을 가리켜 "한국 9번이 대체 누구야" "난 한국 9번을 응원하겠어" 등을 외쳤다.

후반 29분 황의조와 교체 출전한 조규성은 대략 20분 정도 경기장을 누볐지만 그가 화면에 잡힐 때마다 SNS에선 탄성이 쏟아졌다. 월드컵 이전 2만 수준에 머물렀던 그의 인스타그램 개인 계정 팔로어 숫자는 25일 기준으로 30만을 넘어섰다.

지난 7월 업로드한 게시물에는 다양한 언어를 사용하는 팬들이 몰려들어 "잘생겼다"는 덧글을 달기 시작했다. 한국 이용자들 사이에선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대표팀 감독도 외모로 화제가 됐는데, SNS 한편에선 우루과이 팬과 한국 팬이 알론소 감독의 SNS와 조규성의 SNS 주소를 교환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국일보

조규성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규성은 경기 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인스타그램 팔로어가 늘고 있는 것을 아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안 그래도 경기 후 선수들이 그 이야기를 하더라"며 웃었다.

월드컵을 계기로 '재발견'됐지만, 조규성은 프로축구 K리그에선 이미 스타선수 중 하나다. 큰 키와 배우 박서준을 연상시키는 외모로도 알려져 있지만 공격수로서의 능력도 K리그1 득점왕에 오르는 등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