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일본은 16강 유력한데…한국은 어떨까 "포르투갈·우루과이 올라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베팅업체가 바라본 16강 진출 가능성은 어느 정도일까.

외국 베팅업체 '윌리엄 힐'은 2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배당률로 매겼다.

각 조별로 배당률을 매겼는데, 한국이 포함된 H조는 포르투갈 1/20, 우루과이 1/2, 한국 7/4, 가나 5/1 순으로 정해졌다. 포르투갈이 16강에 오른다는 것에 1달러를 걸어 적중하면 1.05달러를 돌려받는 것으로 실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결국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가장 높고, 한국은 세 번째라는 뜻이다. 가나는 조 최하위인 만큼 가장 확률이 떨어졌다.

H조에서 가장 좋은 전력을 구축한 포르투갈과 우루과이가 16강에 나서고, 한국과 가나가 떨어진다는 예상이다.

이에 반해 아시아 국가로서 우승 후보를 잡아낸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확실히 올라갔다.

'윌리엄 힐'은 C조의 16강 배당률을 평가하면서 아르헨티나를 4/9로 언급했고, 이어 사우디아라비아 5/6, 멕시코 1/1, 폴란드 11/10 순으로 뒤를 이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회 전만 하더라도 사우디아라비아는 조에서 가장 떨어지는 전력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아르헨티나를 잡아내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조 2위 가능성이 높아졌다.

일본도 조 2위가 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윌리엄 힐'은 E조에서 스페인 1/33, 일본 4/9, 독일 6/4, 코스타리카 33/1로 전망했다. 스페인과 일본이 올라가고, 독일이 떨어진다는 평가다.

한편 대회 우승 팀을 뽑은 배당에서는 브라질이 5/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잉글랜드 13/2, 프랑스 13/2, 스페인 7/1 순으로 매겨졌다.

골든부트 수상자 배당에서는 히샬리송이 6/1로 가장 높았다. 히샬리송은 월드컵 첫 경기인 세르비아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는 데 성공했다. 이어 킬리안 음바페 6/1, 올리비에 지루 9/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10/1으로 각각 자리를 잡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