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흑석선생 이어 흑색선생”...與 “김의겸 대변인 사퇴를” 십자포화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이자 “당대표 최고위원까지…거짓말당”
김석기 “민주당 정부 거짓말 무수히 많아”
민주당·文정부 전체 신뢰성 공격 전략
주호영 “예산안 민주당 단독 처리는 정부완박”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경찰조사에서 허위로 밝혀지자 국민의힘이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퇴를 주장하며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민주당의 대표적 스피커로 통하는 김의겸 의원을 비판함으로써 민주당의 공당으로서의 신뢰성 자체를 약화시키려는 전략이란 분석이 나온다.

매일경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주형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여당 투톱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의겸 대변인이 흑석선생이라는데 의원들이 이제는 흑색선생으로 불러야한다고 얘기한다”며 “청담동 술자리가 청담동 뻥자리가 됐다”고 꼬집었다. 전방위 부동산 규제를 이어가던 지난 정부에서 김 의원은 흑석동 재개발 건물에 투자했다가 청와대 대변인 자리에서 사퇴하면서 흑석선생이라 불리게 됐는데 이번엔 흑색선전만 한다는 뜻에서 흑색선생이 됐다는 풍자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한마디 말이 거짓말이면 나머지 천마디 말도 전부 거짓이 될 수 밖에 없다”며 “김의겸 의원은 더구나 공당의 대변인이다. 공당 대변인이 한 번도 아니고 몇 차례 반복되는데 그대로 두는 민주당이 이해가 안된다”고 강력 비판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당 대표도 거짓말을 하고 최고위원과 대변인이 하루가 멀다 하고 거짓말을 해 더불어 거짓말당이라는 말까지 나온다”며 “국격 훼손, 대통령 장관 인격 모독한 김의겸 대변인은 하루빨리 자진사퇴해야 한다. 국민들에게 국회의원으로서의 최소한 예의”라고 사퇴를 압박했다. 임 의원이 언급한 최고위원은 장경태 민주당 의원으로 보인다. 장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환아 방문 행보에서 조명 사용 의혹을 제기해 논란을 빚고 있다.

김석기 사무총장도 “김 대변인은 주한 EU 대사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비공개면담 브리핑에서 대사가 하지도 않은 말로 윤석열 정부 대북정책을 비판했다가 대사로부터 왜곡됐다는 비판 받는 외교 참사가 일어났다”며 “민주당이, 민주당 정부가 거짓말 하는 경우는 무수히 많다. 지소미아 파괴 결정을하면서 미국도 이해했다고 발표했지만 미국 국방부는 별도논평 내고 그런 사실 없다고 해서 한국정부의 거짓말이 확인됐었다”고 전 정부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여당이 이처럼 김의겸 의원에게 집중포화를 퍼붓는 것은 김 의원을 그대로 대변인 자리에 두는 민주당의 메시지와 당 자체 신뢰성에 상처를 내기 위해서란 분석이 나온다. 김 의원은 절대 사퇴는 없다는 입장을 계속해서 밝히고 있다. 국민의힘 입장에선 김 의원이 계속 대변인 직을 맡으며 ‘헛발질’을 이어가는 게 정치적으로는 이득이 될 수 있지만 민주당의 대표 스피커인 김 의원을 공격해 민주당에 부담을 줌으로써 예산정국과 국정조사 정국에서 목소리를 키우기 좋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정무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등 일부 상임위에서 야당이 단독으로 예산안을 처리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토위에선 용산공원 조성사업 165억원을 삭감했다. 문재인 정부서도 꾸준 추진돼온 사안인데 무슨 억하심정 있어서 이러나”라며 “이재명표 공공임대예산은 증액해서 통과시키고 정무위에서도 규제혁신추진위원단 예산 등 새 정부 국정과제 수행 필수 예산 모두 삭감하거나 감액처리했다. 정부완박 횡포”라고 민주당을 규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