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MW 이어 한술 더 뜬 벤츠...“전기차 성능도 ‘구독’ 부탁드려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년 1200달러에 모터성능 향상
제로백 1초 가량 빨라지는 효과
BMW의 열선시트 구독경제 이후
소비자들 비판 목소리 커져


매일경제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자동차 모델 ‘EQS’ [로이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르세데스 벤츠가 연간 1200달러는 내면 가속력이 향상되는 구독경제 서비스를 내놓았다. 소위 제로백(0->100km/h)이 1초가량 빨라지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자동차업계가 구독경제모델을 도입하면서 비용부담을 느끼는 고객부담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4일(현지시간)블룸버그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자사의 전기차모델(EQ)에 연간 1200달러짜리 성능 향상 구독서비스를 내놓았다.

서비스가입자는 더 뛰어난 가속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벤츠측은 0에서 60마일(1마일=1.6km)까지 이르는 속도가 기존대비 0.8~1초가량 줄어든다고 소개하고 있다. 사측은 전기모터의 출력이 20~24%가량 좋아지며, 차량이 눈에 띄게 빠르고 강력함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단위 계약으로 매년 1200달러를 내지 않으면 1년후 서비스는 비활성화된다.

자동차회사의 구독경제모델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고급차량에는 이미 적용돼 있는 서비스인데다, 올해 초 BMW가 좌석난방을 위한 열선시트에 월 18달러의 구독모델을 내놓은 고객역풍으로 취소한 전례도 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자동차업체들이 미래 자율주행서비스를 염두해두고 차량 소프트웨어 성능향상서비스를 구독경제에 적용하는 데 베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기모터 성능향상 구독경제모델은 벤츠의 주력 전기차 모델인 EQS의 세단과 SUV 모델, EQE의 세단과 SUV 모델 일부에 이 기능을 제공할 것으로 전해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