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9번 누구?” 꽃미남 조규성 인스타 폭발...4만→26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조규성이 24일 우루과이 전에서 활약했다. 사진ㅣ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규성(24, 전북 현대)이 우루과이 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20여 분을 활약한 후 SNS 스타로 떠올랐다.

조규성은 지난 24일 밤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후반 29분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교체돼 잔디를 밟았다. 월드컵 무대 첫 출전이었다.

조규성은 이강인 등과 교체 투입되자마자 강한 압박과 저돌적 몸싸움, 슈팅까지 선보이며 한국이 우루과이와 0:0 으로 비기는데 일조했다. 그리고, 경기 후 조규성은 SNS 월드컵 스타가 됐다.

4만여명이던 인스타 팔로워 수가 우르과이 전 후 하루도 지나지 않아 26만명으로 늘었다. 불과 23분을 뛰고 SNS 팔로워 수가 6배 이상 폭증한 것. 24일 오후 11시 기준 4만 6000명에서 25일 오전 10시 기준 26만여명을 돌파했다.

매일경제

조규성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훈련을 마친 뒤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 ㅣ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의 꽃미남 비주얼과 실력에 반한 축구 팬들은 국적을 가리지 않았다.

이름을 모르는 외국 팬들은 ‘Korean No.9’이라고 부르며 영어 아랍어 스페인어 등 다양한 언어로 “얼굴도 잘 생기고 축구도 잘한다” “멋지다”는 댓글을 달았다.

트위터에도 “한국 9번 누구냐” “잘생겼다”며 관심을 보이는 글들이 다국적 언어로 다수 올라왔다. K리그 훈남으로 소문난 조규성이 월드컵 출전으로 글로벌 주목을 받게 된 것.

매일경제

조규성 인스타에 올라온 댓글. 사진 ㅣ조규성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규성은 현지에서 국내 취재진의 이같은 질문을 받고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은가”라고 답하기도 했다.

조규성은 “더 잘할 수 있었는데 이것밖에 못 한 것 같아서 너무 아쉽다”며 “할 만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음 경기에는 더 잘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누리꾼들은 “얼굴도 훈훈하지만 어제 파이팅 멋졌다” “한국 선수들 외모도 실력도 휼륭하네요” “저도 교체 투입 때 봤는데 피지컬 좋던데요” 등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