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공화당 “중국, 소프트파워 활용해 한국서 영향력 키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마이클 매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의 공화당 의원들이 중국이 전 세계에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벌인 활동과 투자를 심층 평가한 ‘중국공산당(CCP)의 세계적인 악성 영향력 폭로’ 보고서를 지난 22일(현지시간) 펴냈다.

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매콜(사진) 하원의원이 작성을 주도한 이 보고서는 중국 공산당이 세계 각국에서 경제력·군사력 등 하드파워와 언론·문화 등 소프트파워를 활용해 중국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심으려고 시도한 사례를 구체적으로 열거했다. 공화당은 내년 하원 다수당이 되며, 매콜 의원은 하원 외교위원장 선임이 유력하다.

한국에선 언론 교류, 자매도시 결연, (중국어와 문화를 가르치는) 공자학원 등을 통해 중국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려고 시도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중국이 자국 내에서 언론의 자유와 정보의 자유를 위험한 것으로 분류하고 있지만, 외국 기자들에게는 ‘언론 협력’을 가장해 이러한 활동을 해왔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2002~2017년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언론인을 초청하는 미디어 행사를 82회 개최했는데, 그중 41%는 한국·일본·인도네시아·필리핀 같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활동하는 언론인을 대상으로 했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은 동아태 국가에서 콘텐트 공유 파트너십, 언론인 교환, 외부인 기고 및 인터뷰를 통해 중국 측의 서사(사고방식과 논리)를 확산하려고 시도했다고 전했다. 2000~2017년 중국 언론기관은 동아태 국가와 공개된 것만 73개의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보고서는 “중국이 동아시아 경제 강국으로 떠오르면서 이들 국가 언론인·학자·정책입안자들 사이에서 중국의 공세를 국가 주권에 대한 위협으로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며 “중국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소프트 파워를 활용해 중국을 보는 시각을 재구성하려고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2016년까지 각국에서 고위 인사들과 엘리트들을 초청해 접대했고, 중국 지도자들과 고위 외교관들은 정기적으로 이 지역 국가를 여행했다.

보고서는 특히 일본·한국·호주 같은 선진 경제 국가에서 다른 지역보다 월등히 많은 자매 도시 결연, 공자학원 개설 및 운영, 고위 인사 공식 방문이 이뤄지면서 중국의 공공외교 활동이 활발하게 펼쳐졌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캄보디아·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선 금융 협력 등이 주로 동원됐다.

보고서를 쓴 매콜 의원은 “이 보고서는 중국 공산당이 개발도상국에서 ‘부채의 덫’ 외교와 기타 해로운 하드파워 및 소프트파워 활동을 어떻게 활용했는지 설명한다”고 밝혔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park.hyun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