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담동 술자리 거짓말’ 제보자 경찰 진술…김의겸 “사실이라면, 尹 등에 심심한 유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시 그날로 되돌아가도 질문 안 할 수 없어”

세계일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일명 ‘청담동 술자리 의혹’의 제보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데 대해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세계일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그러면서도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것이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첼리스트 A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3시간가량 조사했다.

A씨는 조사에서 “그 내용이 다 거짓말이었다”며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