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캄보디아 대사, 빈곤 포르노 논란에 "지나친 정치화…지원에 감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캄보디아 주한 대사, 국내 영자지와 인터뷰서 밝혀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찌릉 보톰 랑사이 주한 캄보디아 대사가 김건희 여사의 ‘빈곤 포르노’ 논란과 관련해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지나치게 정쟁화됐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집을 찾아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 11일 헤브론 의료원을 방문했을 때 심장병 수술을 받은 아동들을 만나는 자리에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참석하지 못했던 이 환아의 집을 이날 방문했다.(사진=대통령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찌릉 대사는 지난 20일 코리아타임스와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캄보디아 문화 경험 기회를 제공하는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하는 게 의무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차 캄보디아에 방문했을 때 공항에 나가 윤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는 등 정상회의 준비를 했다.

찌릉 대사는 “저는 정상회의 기간 내내 프놈펜에 있었고 우리는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시도를 했다. 그러나 회의가 계속 진행되면서 우리는 모든 것이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고, 모든 대표단은 만족했고, 논의도 매우 성과가 있었다”며 “모든 참가국들이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귀국했다고 말할 수 있을 거 같다”고 자평했다.

다만 김 여사의 논란과 관련해서는 안타깝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순방에 동행했지만,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대신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를 찾아 위로하고 격려했다. 이 과정에서 보도 사진이 배우 오드리 햅번과 과거 봉사사진과 유사하다며 비판을 받았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촬영 당시 조명을 사용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명백한 거짓’이라며 최근 장 의원은 경찰에 고발했다.

찌릉 대상은 “지나치게 정치화”했다며 “제 입장에서만 보면 김 여사께서 이번이 캄보디아 첫 방문이기에 정말 캄보디아를 보고 문화를 배우고 싶어 하셨던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 병원 방문은 여사께서 개인적으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의미 있는 일이었던 것 같다”며 “우리는 몸이 불편한 어린이들에 대한 여사님의 지원에 매우 감사하고 있다. 우리는 여사님의 친절함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