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야구와 KBO

KBO리그 40주년 기념 '레전드 40인' 우표 세트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정사업본부·조폐공사·우편사업진흥원 협업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4000세트 선착순 판매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한국 프로야구 40주년 기념 ‘레전드 40인’ 우표 세트가 출시된다.
이데일리

KBO리그 레전드 40 우표 세트 상품 이미지. (사진=KB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우정사업본부, 한국조폐공사, 한국우편사업진흥원과 KBO 야구회관에서 ‘레전드 40인’ 우표 세트 관련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허구연 KBO 총재, 손승현 우정사업본부 본부장, 반장식 한국조폐공사 사장, 민재석 한국우편사업진흥원 원장과 레전드 40인을 대표한 조계현 KBO 총재특보도 참석했다.

‘레전드 40인’ 우표는 한 세트에 총 40매로 구성돼 있다. 임창용과 타이론 우즈를 제외한 레전드 38인의 개별 디지털 아트웍과 레전드 40인 로고 등을 활용한 카드형 우표로 제작됐다. 뒷면에는 레전드 선수들의 KBO리그 통산 기록 및 주요 수상 연혁 등을 담았고, 웹 연동 가변 QR코드를 활용해 레전드들의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KBO리그 4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총 4000세트만을 한정 제작하고 별도 케이스 및 보증서, 위변조 방지 보안 시스템을 적용한다.

‘레전드 40인’ 우표 세트는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판매분 소진 시까지 인터넷우체국과 우체국 앱을 통해 사전 판매가 시작된다. 내달 9일 정식 발행 후 발송이 진행될 예정이다. 구매 수량은 1인당 2세트로 한정되며, 수익금은 전액 기부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