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독일, 단체 촬영서 입 가린 포즈…"무지개 완장 금지 항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일 패저 내무장관, 현장서 '무지개 완장' 차고 경기 관전



(알라이얀=연합뉴스) 유지호 최송아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독일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일본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하며 입을 가리는 포즈를 취했다.

대회 내내 이어지는 이슈 중 하나인 '무지개 완장' 관련 논란에 의견을 표명한 것이다.

독일 대표팀 선수들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앞두고 그라운드에서 진행된 베스트 11의 단체 사진 촬영 때 일제히 오른손으로 입을 가리는 동작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