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이나 "조용필,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매 순간 가왕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용필 신곡 2곡 작사…"노래 재미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해"

"풀발성 연습·단어 하나 중시…다큐 찍으면 후배들 귀감될듯"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조용필 선생님은 정말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매 순간이 가왕(歌王)이었습니다."

스타 작사가 김이나는 20일 연합뉴스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신인 가수도 무언가를 할 때 이렇게 꼼꼼히 연습과 확인을 거듭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조용필과의 작업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 음절 혹은 비트 한 마디 정도는 요령껏 부를 수 있을 텐데도 가장 완벽히 낼 수 있는 발음을 최선을 다해 찾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며 "더 좋은 결과물을 찾고 또 찾는 게 에너지 소진이 매우 큰 일인데도 끝까지 놓지 않았다"고 혀를 내둘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