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항서의 베트남

정부, 박항서 감독에 '한·베수교 30주년' 수교훈장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가 올해 한국과 베트남의 수교 30주년을 맞아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수교훈장을 수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7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박항서 감독을 한·베트남 수교 30주년 계기 포상 추천 후보자로 최근 공개하고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외교부는 지난 2일 홈페이지에 올린 후보자 공개검증 공지에서 "2017년 이래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서 여러 국제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베트남 정부 및 국민들의 친한·우호 정서를 고양시킴으로써 양국 간 우호 관계를 증진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박 감독에게는 수교훈장 2등급 흥인장 수여가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교훈장은 한국의 국권 신장 또는 우방과의 친선에 공헌이 뚜렷한 사람에게 정부가 수여하는 훈장으로 광화장·흥인장·숭례장·창의장·숙정장의 5등급이 있다.

2017년 10월 베트남 A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 지휘봉을 동시에 잡은 박 감독은 괄목할 기록으로 베트남 축구 역사를 다시 쓰며 이른바 '박항서 매직' 열풍을 일으켰다.

A대표팀을 이끌고 2018년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의 우승을 이뤄냈고,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는 8강의 성적을 냈다.

또 베트남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진출시켰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 발전을 이끈 공로로 2020년에는 베트남 축구계에서 외국인 최초로 베트남 2급 노동훈장을 받기도 했다.

한국과 베트남은 1992년 12월 22일 외교 관계를 수립했다. 양국은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아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로 관계를 격상하는 등의 방안도 추진 중이다.

kimhyoj@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